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국방부 찾은 與 ‘해수부 공무원’ TF…“윗선서 왜곡해 총대 메고 강변”

입력 2022-06-23 16:43업데이트 2022-06-23 16: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규명TF위원장(가운데)가 22일 오후 해양경찰청 로비에서 해수부 공무원에 대한 수사 종결 발표에 대한 해경 입장 청취 결과를 발표했다. 뉴스1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가 23일 국방부를 찾아 사건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TF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신범철 국방부 차관 등 국방부 당국자들과 만나 “국회와 국방부가 따지고 싸우기보다 힘을 합치고 협업해서 진상을 규명하고 진실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방문에는 김석기·신원식·강대식·전주혜·안병길 국민의힘 의원 등이 동행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도 국방부의 고위관계자들을 ‘정보 왜곡 주체’로 겨냥했다. 그는 “윗선으로 올라가서 입장이 변화되고 왜곡됐고, 국방부가 총대 메고 변화된 입장을 강변했다”며 “그때 장관이 국민에 사과하고 입장을 정확히 재정립하는 게 중요하다고 보는데 그렇지 못한 현실에서 새로운 국방부가 다시 진실을 찾는 것이 국방부의 규율을 회복하는 것”이라고 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인 신원식 의원도 “헌법과 법률에 따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다는 사명을 가진 국방부 최고 수장이 북한 입장에 동조해서 우리 국민의 생명보다 북한 입장을 더 중요하고 더 나아가 북한 입장을 옹호하는 정치권력에 굴복하는 일이 절대 있어선 안 되겠다”라고 말했다.

전주혜 의원은 “(2020년) 9월 27일 민정수석실 행정관 지시가 국방부에 왔고 아이러니하게 그 후 발표된 해경 조사 결과 월북판단이라고 돼 있다”며 “과연 민정의 행정관이 누구이며 어떤 지시로 이런 결과가 나왔는지 한 점 의혹 없이 밝히는 게 국민과 유족에 대한 도리”라고 전했다.

이에 신 국방부 차관은 “이 자리를 빌려 유족분께 깊은 위로 말씀을 드린다”라며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의 질의응답을 통해 궁금증을 해소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하고, 해소되지 않은 게 있다면 추후 자료를 제공하거나 대면 설명하겠다”고 답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