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특허청장에 이인실 내정…이번에도 여성 전문가 낙점

입력 2022-05-29 15:27업데이트 2022-05-29 15: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인실 신임 특허청장 내정자. 사진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신임 특허청장에 이인실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변리사)을 내정했다. 윤 대통령은 26일 교육부·보건복지부 장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 3명의 여성 전문가를 낙점한 데 이어 이번에도 여성 전문가를 발탁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인실 특허청장 내정자는 부산대 출신 첫 변리사이자 한국의 세 번째 여성 변리사로서 30여 년 이상 지적재산권 분야에 종사해온 자타공인 최고 전문가”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이 내정자는 치열한 국제 특허 전쟁에서 국익을 지키는 일을 수행했을 뿐 아니라 여성 경제활동 참여 확대를 실현하기 위해 20년 이상 여성단체 활동에 참여하고 현재는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으로서 여성 발명인 지원과 여성 경제 인력 발굴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과거 고정관념을 깨고 변리사라는 새로운 길에 도전해 입지전적인 성공을 거둔 이 내정자야말로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창조적 도전을 격려·지원하고 특허청을 이끌어 대한민국이 지식재산 강국이 되는 데 크게 기여할 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부산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이화여대 대학원에서 법학과 석사 후 미국 워싱턴대 로스쿨을 거쳐 고려대에서 법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세계전문직여성(BPW) 한국연맹 회장, 국제변리사연맹 한국협회장, 한국여성발명협회장 등을 지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