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정부, 온·오프라인으로 국민 목소리 듣는다 “민원창구 마련”

입력 2022-05-27 12:44업데이트 2022-05-27 12: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이틀째인 2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 도로에서 경찰병력들이 집회 및 시위에 대비해 대기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정부는 27일 국민의 목소리를 접수할 온·오프라인 창구를 마련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이 대면 민원실이나 온라인 민원 플랫폼 등을 구축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이어지자 직접 설명에 나선 것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 집무실 브리핑에서 “집회·시위 등을 하는 분들이 현장에 민원을 제기하는 창구가 없다는 지적을 했다”고 말했다.

과거 청와대는 ‘연풍문’이라는 민원실을 통해 시민들의 서한을 접수했다. 청와대 분수 등에서 집회를 마친 단체가 서한 전달 의사를 밝히면 관할 경찰서인 종로경찰서에서 이들 단체를 연풍문으로 안내해 민원 내용을 접수할 수 있게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저희도 비슷한 방법을 사용하게 될 것”이라며 “주요 민원은 국방부 서문에서 접수하고, 현장에서 집회한 분들이 서류를 전달하고자 할 때는 관할 경찰서인 용산경찰서 정보과를 통해 (민원을) 접수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현장에서 접수된 민원이) 대통령실 경호처로 오면 시민사회수석실로 연락이 온다”며 “이후에 (시민사회수석실의) 행정관, 비서관 등이 나가서 서문 옆 안내실에서 (민원 서류를) 받아 각 수석실에서 처리할 것들을 전달하고, 혹은 국민권익위원회로 전달한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에게 직접 목소리를 전할 수 있는 온라인 ‘민원 통합 플랫폼’도 구축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과거 정부에서는 청와대, 행정안전부, 권익위 3개 기관에서 다양한 민원 제안이 접수돼 여러 가지 국민 고충을 처리하는 역할을 했다”며 “대통령직인수위에서는 여러 기관에 나뉘어 있는 온라인 민원 창구를 하나로 통일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고 인수위의 어젠다에도 포함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원인, 제안자 중심으로 맞춤형으로 행정 정보나 관련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을 정부에서 구현하겠다”고 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에 ‘대통령에 바란다’(가칭)는 코너도 신설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앞서 인수위에서 운영한 ‘당선인에게 바란다’ 형태”라며 “홈페이지를 새로 구축해 운영하고 있고 6월 중 오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