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민주 “尹, 총리 인준과 盧 추도식 참석 연계…협치에 대한 모독”

입력 2022-05-21 13:06업데이트 2022-05-21 13: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2.3.23/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을 총리 인준 여부와 연계하는 태도는 협치에 대한 모독”이라고 윤석열 대통령을 21일 비판했다.

한준호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실은 어제 국회의 한덕수 총리 인준 표결을 앞두고 ‘새로운 협치와 통합 행보’라며 임명을 전제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언론에 흘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대변인은 “대단히 유감스럽다. 추도식 참석을 총리 인준 여부와 연계해 흥정의 카드처럼 만든 것은 협치에 대한 모독”이라며 “추도식에 참석하겠다는 사람들을 막지는 않겠지만, 이런 정략적 태도로 추도식에 오는 것이 무슨 협치와 통합 행보라는 것인지 묻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협치와 통합은 협박과 정략의 다른 말이냐”며 “새 정부 출범에 협조하기 위한 민주당의 대승적 결단을 폄하하지 말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협치와 통합을 조롱하며 협치와 통합을 요구하는 이중적 행태를 즉각 멈추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