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이재명 구속 가능성 높아”… 李 “일부 직원 부패엔 도의적 책임”

권오혁 기자 입력 2021-10-13 03:00수정 2021-10-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경선 내분]
薛 “대장동 관련자 최소 3명 만나… 이 상태론 본선 패배 객관적 사실”
李, 인사권자로서 책임만 거론… 캠프는 해단식서 “원팀 민주당” 강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측은 12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다시 꺼내 들며 공세를 이어갔다. 이에 이 후보 측은 맞대응을 피하며 “정권 재창출을 위한 ‘용광로 선대위’ 구성”(조정식 총괄선대본부장)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 설훈 “이재명 구속 가능성 굉장히 높아”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사진)은 12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앞서 이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언급해 논란이 일었던 것과 관련해 “정정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상황이 올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져 있다는 것은 객관적 사실”이라고 재차 밝혔다.

설 의원은 “(대장동과 관련해) 최소한 세 사람의 당사자를 만났다”며 이 후보의 대장동 연루 가능성도 제기했다. 설 의원은 “(이 후보가) 많은 흠결이 있고 더군다나 (무효표 논란으로) 경선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는 결정적인 사연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원팀이 안 되는 상태에서 본선에 나가서 이길 수 있겠느냐”며 “(이대로는 본선에서) 진다는 것이 객관적인 사실”이라고도 했다.

이날 설 의원의 강경 발언에 이 후보 측은 별도 입장을 내지 않았다. 앞서 7일 설 의원이 처음 이 후보에 대해 “구속되는 상황을 가상할 수 있다”고 언급했을 당시 크게 반발했던 것과 달라진 기조다. 여권 관계자는 “이 전 대표가 패배하긴 했지만 경선 내내 30% 이상의 지지율을 확고하게 가져갔다”며 “이 후보로선 이제 갈등을 수습해 ‘원팀’을 꾸리는 게 최우선 과제”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재명 캠프 소속 의원들은 이날 캠프 해단 기자회견에서 ‘낮은 자세’를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의 분열이 국민의힘 승리의 공식이 되지 않도록 (캠프가) 단결의 촉매제가 되겠다”며 “기득권의 나라, 부패와 국정농단의 나라로 대한민국이 후퇴하지 않도록 가장 낮은 자세로 원팀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이날 이 전 대표 측의 이의 제기에 대해 “갈등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李, “가짜뉴스로 개발사업 문제 있는 것처럼”
이 후보도 이날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예정에 없던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의혹에 대해 재차 사과하고 해명하는 등 당내 갈등 봉합에 직접 나섰다. 이 후보는 “인사권자로서 일부 직원의 일탈 행위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관할하는 직원이 5000명 정도 되는데 일부 직원이 부정부패했다는 의심이 든다”며 “도의적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 사업 자체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많은 분이 오해하고 있고 일부 언론과 정치세력이 본질과 줄기는 빼고 말단적인 사안을 왜곡하고 가짜뉴스를 만들어 마치 개발사업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했다”며 “국민의힘 말대로 민간개발을 했으면 (개발 수익) 5500억 원이 모두 토건세력으로 갔을 것”이라고 했다. 또 “앞으로 다시는 인허가권 행사에 따른 불로소득이 특정인의 입에 들어가지 않고 공공에 귀속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 측은 향후 원팀 구성을 위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의 영입도 적극 고려하고 있다. 캠프 내에서도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강성 친문 표가 이탈한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친문 표심 결집을 위해서 유 이사장 영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이사장은 재단 이사장 임기를 연장하지 않아 14일 퇴임을 앞두고 있어 민주당 원팀 구성을 위해 유 이사장이 역할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우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유 이사장 영입에 대해 “논의한 바는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매우 중요한 선거이기 때문에 각자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도우실 것”이라고 가능성은 열어뒀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이재명 구속 가능성#대장동 개발 의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