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도지사로 경기도 국감 받을것…조기 사퇴 없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2 14:42수정 2021-10-12 16: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제3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12/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2일 “도지사로 경기도 국정감사에 임하겠다”면서 조기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온라인으로 기자회견을 진행해 “원래 계획대로 경기도 국감을 정상적으로 수감할 것”이라며 “경기지사로 최대한의 책임을 다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 지사는 오는 18일 행정안전위원회, 20일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감 대상이다. 하지만 이전에 지사직에서 물러날 경우, 국감에 출석하지 않아도 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본선 직행이 확정된 이 지사가 사퇴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지사는 이와 관련 “경기 사무와 무관한 대장동 정쟁이 될 것이 분명한 국감에 응하는 책임도 중요하지만 집권 여당 책임도 중요하니 대선에 집중하는 게 좋겠다는 당 지도부의 입장도 이해한다”면서도 “숙고 결과, 경기 국감에 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지사는 이어 “정치 공세가 예상되지만, 대장동 개발 사업에 구체적 내용과 실적을 설명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라면서 “사퇴 시기는 국감 이후에 판단하고 말할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선 “인사권자, 관리자로서 일부 직원의 일탈 행위는 사과드린다”면서 “관할하고 있던 인력이 약 5000명 정도 되는데 일부 직원이 오염되고 부정부패를 했다는 의심이 들기 때문에 그 점에 대해서는 도의적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 지사의 기자회견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 지사는 최근 문 대통령에 면담을 요청한 상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