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역선택 논란에 “선관위가 숙고해 결정하면 후보는 따라야”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05 11:14수정 2021-09-05 12: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황교안 전 대표가 최근 당 내에서 갈등을 빚고 있는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논란에 대해 “선관위가 숙고해 결정했다면 후보는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황 전 대표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직도 경선 룰 논란이 뜨겁다. ‘역선택 방지 조항’과 관련된 이견 때문”이라고 적었다.

그는 “선관위가 치열한 고민 끝에 가닥을 잡은 것 같다. 하지만, 언론에는 ‘선관위가 어떤 결론을 내리든 후폭풍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쓰고 있다. 제가 진짜 우려하는 일이다. 선관위가 절차에 따라 결정하면, 후보들이 이견이 있어도 따르는 것이 정상적인 절차다. 이것이 저의 일관된 입장”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내부문제, 특히 경선 룰에 대한 이견이 모든 이슈를 잡아먹어서는 안 된다. 정권교체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오늘 간담회에서 선관위의 최종결론이 발표되면 후보들은 수용하면 된다. 후폭풍은 없어야 하고 없을 것이라 믿는다. 이제 정권교체를 위한 대장정에 모두 함께 힘 모아 달려가자”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 4일 홍준표, 유승민, 하태경, 안상수, 박찬주 등 5명의 후보들은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철회를 요구하며 “경선관리준비위원회가 준비한 안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서약식에 불참하겠다”고 경선일정 보이콧을 선언했다.

장성민, 박진, 장기표 후보도 여러 경로를 통해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에 반대 의사를 밝혔고,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와 황 전 대표는 “선관위 결정에 따르겠다”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당초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을 찬성하던 최 전 원장도 “정해진 룰과 일정에 따르겠다”고 입장을 바꾸면서 이제 역선택 방지 조항도입에 찬성하는 후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뿐이다.

한편, 국민의힘 당 선관위는 5일 오후 오후 3시 국민의힘 당사에서 공정경선 서약식 및 선관위원장-후보자 간담회를 개최한 뒤, 역선택 방지조항의 도입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