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과는 대화 잘 되는데 캠프에 감정 조절 안 되는 분 있는 듯”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9 07:08수정 2021-07-29 07: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서 입당 시기 관련 불만이 나왔다는 보도에 대해 “캠프에 감정조절이 안되는 분이 있나보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휴가 잘 다녀오겠다. 뭔가 캠프에 감정조절이 안 되는 분이 있나보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미 몇 주 전에 정한 일정으로 당 대표 휴가 가는데 불쾌하다는 메시지 들으면 당 대표가 불쾌해야 한다. 윤 총장과 저는 만날 때마다 이견 없이 대화가 잘 되는데 캠프에서 익명 인터뷰로 장난치는 거 벌써부터 재미 붙이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입당 시기가 다음달 10일을 전후로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제가 휴가를 8월 9일부터 13일까지 가는데, 윤 전 총장이 대표 휴가 때 몰래 입당이라도 하려는 건가? 그럴 가능성도 없고 들은 바도 없다. 오보에 가깝다”고 설명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측은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정치적 행보를 정하는데 이 대표가 자신의 휴가를 앞세워 다른 날짜를 고려하라고 무언의 압박을 가하는 것은 비논리적인 데다 공당의 대표로서 바람직한 자세도 아니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