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국회의원-지자체장 포함 투기의혹 55건 접수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5-06 17:23수정 2021-05-06 17: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허재우 국민권익위원회 대변인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2021.4.27/뉴스1
“A 지방의회 의원은 상임위원회 활동을 하면서 얻은 내부 정보를 이용해 가족과 지인들에게 부동산을 사도록 했다.”

“B 공직자는 내부 정보를 이용해 가족 명의로 법인을 설립한 뒤 개발 예정 지역의 빌라 등 부동산을 집중 매수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3~4월 두 달간 공직자 직무 관련 투기행위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 결과 국회의원 등이 포함된 55건의 투기 의혹이 접수됐고, 내부 검토를 거쳐 9건에 대해서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에 이첩했다고 6일 밝혔다.

●국회의원, SH·LH 직원 등 55건 투기 신고

권익위가 이날 밝힌 투기 의혹 대상자 중에는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서울주택도시공사(SH) 직원 등이 포함됐다.

주요기사
이들의 투기 유형은 직무 수행 과정에서 얻은 내부 정보가 바탕이 된 경우가 35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 중에는 연고가 없는 지역에 13억 원 상당의 농지를 취득하거나 지역 산업단지 조성 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매입한 의혹을 받는 사례도 있었다.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도시계획 시설 부지를 지분 쪼개기 형태로 공동 매입했다는 신고도 접수됐다. 이밖에도 제3자에게 특혜를 제공한 의혹이 6건, 농지법을 위반해 토지를 보유한 의혹도 2건이 신고됐다.

권익위는 55건의 투기 의혹 중 9건을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합수본에 이첩·송부했다. 또 1건은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과 겹쳐 대검찰청에 송부했다고 권익위는 밝혔다. 31건은 신고자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14건은 단순 풍문성이거나 추측성 제보로 판단해 권익위가 자체 종결했다.

권익위는 이날 의혹 대상자의 구체적인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최근 언론 보도 등을 통해 검찰과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인물 외에 추가로 신고 접수된 인물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권익위 관계자는 “현재 신고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상태”라며 “제보의 구체성이 확인되면 관련 수사기관으로 이첩할 예정”이라고 했다. 최근 권익위는 더불어민주당의 요청으로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위한 금융거래 내역 제공을 요청한 상태여서 앞으로 투기 의혹 대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

●미공개 정보로 투기한 공무원 구속영장

공직자가 내부 정보를 이용해 재물과 재산상 이득을 취득했을 경우 부패방지권익위법 86조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과 7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또 취득한 재물과 재산상 이익은 몰수·추징이 가능하다. 권익위 김기선 심사보호국장은 “공직자가 직무 관련 내부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하는 것은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범죄행위에 해당한다”며 “다음달 말까지 추가 신고를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북경찰청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한 혐의(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로 영천시청 간부 공무원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 씨는 도시계획 부서에 근무하면서 도로 확장공사 예정지역 인근 땅을 미리 사놓고 개발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2018년 7월 영천시 창구동 일대 350여㎡ 터를 3억3000만 원에 사들였고, 이후 70여㎡가 도로 확장 구간에 편입돼 2020년 9월 1억6000여만 원을 보상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 확장 과정에서 나머지 땅값도 구매할 때보다 크게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