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여 의원 35명 “김정은 반발… 3월 한미훈련 연기해야” 성명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2-26 03:00수정 2021-02-26 08: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의원 35명이 3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 군사훈련 연기를 주장했다. 북한이 반발하고, 훈련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심화될 수 있다는 이유다.

민주당 안민석 박완주 윤미향, 열린민주당 최강욱, 무소속 김홍걸 의원 등은 25일 “한반도 대화 국면 조성과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의 연기를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냈다. 이들은 “국방부는 방어적 성격의 연합지휘소 훈련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까지 직접 나서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며 “현 시점에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은 북측의 강경 대응을 유발하고, 극단적인 외교·안보적 대립을 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5인 이상의 인원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고 자영업자들의 영업도 제한하고 있는 이때 대규모 군사훈련을 강행해 코로나19 위기를 심화시킨다면 어느 국민이 정부의 방역 제한 조치를 따를 것인지도 매우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범여의원#김정은#한미훈련#연기#성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