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여권서 ‘임종석 대북협상 재등판론’ 부상

한상준 기자 입력 2020-07-01 03:00수정 2020-07-01 1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북 긴장국면 풀기 위해 필요”… 정의용 안보실장 후임으로 거론
‘서훈 실장-임종석 국정원장’ 관측도
여권에서 ‘임종석 재등판론’이 본격적으로 거론되고 있다. 남북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사진)을 국가안보실장이나 국가정보원장 등 외교안보라인에 다시 투입해야 한다는 논리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30일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어떻게든 인사 개편이 있어야 하고, 그 흐름에서 2018년 남북 대화 국면을 이끌었던 임 전 실장이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커지고 있다”고 여권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런 분위기의 배경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후임을 찾아야 할 필요성도 영향을 미쳤다. 정 실장은 여러 차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제는 물러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여권에선 북한과 협상을 벌인 경험이 있는 임 전 실장을 외교안보라인에 기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현 정부 출범 이후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마주 앉아 협상한 경험이 있는 인사는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제외하면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임 전 실장 정도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몇몇 인사들이 이미 문 대통령에게 정 실장의 후임으로 임 전 실장을 추천했다”고 전했다. 안보실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즉시 업무에 투입될 수 있다. 여기에 문 대통령은 북한에 정 실장과 서 원장을 대북 특별사절단(특사)으로 제안했지만 북한이 거부했다. 이런 상황에서 임 전 실장에게 안보실장을 맡겨 사실상 예비 특사의 성격을 부여해야 한다는 의미다.

주요기사

그러나 정 실장의 후임으로는 서 원장이 여전히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따라 서 원장이 안보실장으로 옮기고, 국정원을 임 전 실장이 맡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한 친문(친문재인) 의원은 “예전부터 정 실장의 후임으로는 서 원장밖에 없다는 분위기였다”며 “국정원을 임 전 실장이 맡아도 크게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서울고, 서울대 선후배다.

다만 문 대통령은 국회 상황 등으로 최종 인선을 고심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국회에서는 17명의 상임위원장을 선출했지만, 국정원을 관할하는 정보위원장만 유일하게 선출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이 후임 국정원장을 지명한다 해도 실제 취임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한편 청와대는 신임 통일부 장관으로 유력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에 대한 검증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남북 긴장#임종석 재등판론#청와대#외교안보라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