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란 “한국도 벌 받아야… 관세 200% 보복”

입력 2010-08-11 03:00업데이트 2010-08-11 05:03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제재 동참 후폭풍에 국내 기업들 촉각 곤두 이란 정부가 한국의 대(對)이란 제재 참여 결정을 비난하며 한국에 불이익을 주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란과 무역을 하고 있는 한국 기업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모하마드 레자 라히미 이란 부통령은 9일 반관영 파르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란을 제재하는 국가들에 한국이 포함된 사실을 거론하며 “한국 역시 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또 라히미 부통령은 한국을 포함해 제재에 동참한 국가들이 수출한 상품에 대폭 인상된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며 “관세를 200%나 올려 아무도 이란의 적이 만든 상품을 살 수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재에 맞서기 위해 외환보유액에서 달러와 유로화를 없애고 이를 이란에 협력하는 국가의 화폐와 이란리알화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달러와 유로화는 더러운 화폐”라며 “달러와 유로화에는 석유를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동에서도 이란은 한국의 주력 상품 수출국이다. 올 상반기에는 수출이 25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6% 증가했다. 이란 가전시장에서 LG전자와 삼성전자 등 한국산 제품의 시장점유율이 50%를 넘는다. 완성차 수입시장에서 한국 승용차는 최근 몇 년 동안 40∼50%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일본, 독일을 제치고 선두를 지키고 있다.

한국 기업들은 중동계 은행으로 거래 은행을 바꾸는 등 금융 거래와 관련해서는 피해를 보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이란이 부통령의 공언대로 관세율을 높여 한국 상품의 수입을 막기 시작하면 큰 타격이 예상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제품 판매에 대한 제재가 아직 현실화되지 않았지만 사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이란 정부가 제재에 나서면 별다른 대안이 없다”고 말했다. LG전자 관계자도 “이란 시장을 관할하는 두바이 법인을 통해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대이란 제재가 본격화되면서 석유와 화학 플랜트를 수주해 온 국내 건설업체들의 경우 이미 이란에서의 신규 수주가 사실상 중단되는 등 이란 제재발 국내 기업의 피해가 가시화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란 시장을 잃으면 그 자리를 중국, 러시아, 터키 등 경쟁국에 빼앗겨 다시 회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성동기 기자 esprit@donga.com

김선우 기자 sublim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