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97 선진정치/유권자 의식]국내 시민단체

입력 1997-01-06 20:12수정 2009-09-27 08: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李院宰 기자」 국내에서 첫 선을 뵌 유권자운동 시민단체는 지난 91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결성된 「공명선거실천시민운동협의회」(공선협)다. 그 후 공선협은 해를 거듭하면서 활동범주를 감시 고발 등 통상적 패턴에서 정책선거로의 전환, 연고주의 배격, 투표참여캠페인, 자원봉사활동, 유권자교실운영 등을 통한 유권자 의식개혁, 선거문화쇄신 등으로 넓혀가고 있다. 지난해 4.11 총선 때는 △혈연 지역감정호소 △잦은 당적변경 △금품향응제공후보 등을 낙선시키자는 「이런 후보는 뽑지 말자」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회원단체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대한주부클럽연합회, 한국소비자연맹,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흥사단, 원불교중앙청년회 등 각계 단체 45개로 늘어났다. 공동대표는 孫鳳鎬(손봉호)서울대교수 宋月珠(송월주)조계종총무원장 李南周(이남주)YMCA사무총장 李世中(이세중)전변협회장 李正子(이정자)전문직업여성클럽한국연맹회장. 지난 94년 대학교수 변호사 문인 등이 중심이 돼 결성한 「참여민주사회와 인권을 위한 시민연대」(참여연대)도 유권자운동에 적극적이다. 주력분야는 의정활동감시와 부정부패추방. 그동안 부패방지기본법 내부고발자보호법 등 시민입법청원운동을 벌여왔다. 이 단체는 또 15대 국회의원 2백99명 전원을 대상으로 공약과 재산공개내용 입법활동 등을 수록한 「의원정보파일」을 만들어 공표하는 한편 대선을 앞두고 지속적인 캠페인을 벌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공동대표는 金重培(김중배)전한겨레신문사장 金昌國(김창국)변호사 吳在植(오재식)크리스챤아카데미교육원장 등 3명이며 사무처장은 朴元淳(박원순)변호사가 맡았다. 작년 1월 출범한 「한국유권자운동연합」도 움직임이 활발하다. 『「투표나 하면 된다」는 식의 방관적 자세는 안된다』는 게 이 단체의 주장. 상임공동대표는 金玟河(김민하)중앙대총장 金鎭炫(김진현)서울시립대총장 閔丙天(민병천)서경대총장 등 3명이며 회원은 1천3백여명. 이 단체는 대학생으로 구성된 의정평가단의 활동을 토대로 올 상반기중에 의정평가백서를 발간, 유권자들에게 무료배포할 예정이다. 또 연말 대선을 앞두고 「바른 대통령 만들기」 국민토론회를 계속 개최할 계획이다. 국내 유권자운동에 대해 전문가들은 『유권자 의식수준이나 단체들의 활동내용은 아직 초보단계』라고 진단한다. 『앞으로 유권자운동은 선거때만 반짝할 게 아니라 선거후에도 국민대표에 대한 감시 평가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주문이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