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정진석 “민주, 정상외교 尹 저주-증오…‘박진 해임안’은 국익자해”

입력 2022-09-29 10:06업데이트 2022-09-29 11: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2.9.29/사진공동취재단크게보기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2.9.29/사진공동취재단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추진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나라의 미래는 아랑곳하지 않는, 제3세계 국가들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무책임한 국익 자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연설에서 “‘혼밥외교’에 순방 기자단 폭행까지 당했던 지난 정부의 외교참사는 까맣게 잊고, 터무니없는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안까지 내놨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위원장은 “민주당이 정권 교체라는 명백한 현실마저 부정하고 마지막 손에 남은 의회 권력을 휘두르며 사사건건 국정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자신들을 보호하고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망국적 입법 독재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직격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 순방 외교를 둘러싼 논란에 공세를 이어가는 데 대해선 “정상외교에 나선 대통령을 향해 마구잡이식 흠집 내기를 넘어 저주와 증오를 퍼붓고 있다”며 “여전히 죽창가를 목청 높여 부르며 국민들의 반일감정을 선동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정 위원장은 “지난 정부가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의 잘못에 대해 얼마나 가혹했는지 국민들이 모두 기억하고 있다”며 “그랬던 민주당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감사완박(감사원 독립성 완전 박탈)까지 밀어붙이면서 자신들의 적폐를 덮는 일에 골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의 사법화보다 훨씬 더 나쁜 사법의 정치화로 삼권분립을 무너뜨리고 대한민국 헌법과 자유민주주의 기본질서에 도전하고 있다”며 “민생을 살피기에도 턱없이 부족한 시간에 스토킹 수준으로 영부인 뒤를 캐고 이재명 대표의 사법 절차를 방탄하는 데만 169석 야당의 힘을 몽땅 쓰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 사법의 영역은 사법에 맡겨 놓고 국회는 국회의 일에 집중하자. 민생을 살리고 경제를 일으키는 일에 우리의 힘을 온전히 쏟아붓자”며 “그것이 대한민국과 국민들을 위한 길이며 동시에 민주당이 사는 유일한 길임을 명심하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