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흥행코드… ‘브로맨스’ 지고 ‘백합’이 대세

이새샘기자 입력 2016-06-07 03:00수정 2016-06-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성 커플을 내세운 콘텐츠, 이른바 ‘백합물’이 인기를 끌고 있다. 6일 관객 200만 명을 돌파한 영화 ‘아가씨’와 아이돌 연습생과 전직 걸그룹 멤버를 내세운 웹드라마 ‘대세는 백합’, 1950년대 뉴욕을 배경으로 한 레즈비언 멜로 영화 ‘캐롤’(위 사진부터). 퍼스트룩 제공·TV캐스트 화면 캡처·동아일보DB
이제는 ‘브로맨스’ 대신 ‘백합’이다?

최근 영화, 드라마, 웹툰 같은 대중문화에서 여성 간의 사랑을 다룬 콘텐츠인 이른바 백합물이 인기다. 백합물이 남자와 남자 간의 애틋한 감정을 다룬 ‘브로맨스’(‘brother’와 ‘romance’의 합성어)에 이어 새로운 흥행코드로 떠오르고 있다.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는 개봉 6일 만인 6일 200만 관객을 모았다. 이 영화는 귀족 아가씨 히데코(김민희)와 그를 속여야 하면서도 그에게 사랑을 느끼는 하녀 숙희(김태리) 사이의 갈등과 사랑을 다루고 있다.

지난해 12월 공개된 웹드라마 ‘대세는 백합’은 현재까지 네이버 TV캐스트에서 조회수 260만 건(총 8회)을 넘겼다. 아이돌 연습생 경주(김혜준)와 전직 걸그룹 멤버 세랑(정연주)의 사랑을 다룬 로맨틱 코미디다. 2월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캐롤’은 1950년대 미국 뉴욕을 배경으로 캐롤(케이트 블란쳇)과 테레즈(루니 메라)의 사랑을 다룬 영화다. 해외 멜로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국내에서 30만 명이 넘게 보며 흥행에 성공했다.

주요기사
백합물의 강세는 안방극장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4월 종영한 SBS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는 극중 조직폭력배 한기탁(김수로)이 청순한 외모의 홍난(오연서)으로 되살아나 기탁의 옛 사랑 여배우 이연(이하늬)을 돕는다는 백합 코드를 첨가했다. 홍난과 이연은 드라마 팬들에게 ‘홍연 커플’로 불리며, 팬들의 각종 패러디물(팬아트, 팬픽, 팬무비)을 양산하기도 했다.

백합물의 인기는 지난해 ‘걸 크러시(girl crush·여성이 여성에게 반해 팬덤을 형성하는 현상)’의 연장선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지난해 MBC ‘진짜 사나이―여군특집’, 엠넷 ‘언프리티 랩스타’ 등이 인기를 끌며 걸 크러시가 대중문화의 새로운 트렌드로 부각됐다.

‘대세는 백합’을 공동 연출한 윤성호 감독은 “걸그룹만 해도 여성 팬이 충성도가 가장 높다. 이 같은 ‘걸 크러시’가 떠오르면서 레즈비언 서사에 대한 한국 사람들의 거부감이 줄어든 것 같다”고 말했다.

백합물이 주는 전복적 재미도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돌아와요 아저씨’의 제작사 신영E&C의 손재성 이사는 “극중 기탁이 다시 남자로 환생해서는 재미가 없다고 봤다. 아저씨가 여성으로 환생해 옛 사랑을 만났을 때 극적인 재미가 더 살아날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그렇게 설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브로맨스가 더 이상 새롭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는 점도 백합물이 주목받는 이유다.

하지만 백합물이 여성과 성소수자를 대상화할 위험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베드신이나 키스신 등 자극적인 장면을 중심으로 흥미 위주로 소비된다는 것이다. 강유정 영화평론가는 “‘아가씨’의 흥행 요인 중 하나는 ‘김민희 같은 유명 여배우가 파격적인 베드신을 선보였다’는 점이 관객의 호기심을 자극한 것”이라며 “최근 백합물의 인기는 이처럼 이성애자 중심 시각에서 재미 위주로 동성애를 그리는 과도기적 현상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 백합물 ::

여성 간의 동성애를 소재로 한 문화 콘텐츠를 이르는 말. 일본에서 남성 동성애를 장미, 여성 동성애를 백합에 비유한 것에서 유래했다. 1990년대 일본에서 애니메이션 ‘세일러문’ ‘소녀혁명 우테나’ 등을 여성 동성애 코드로 재해석한 팬들의 창작물이 등장하며 사용되기 시작했다. 걸스러브(Girls‘ Love)의 약자인 GL물과 같은 뜻이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백합물#걸크러시#아가씨#대세는 백합#캐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