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오 “G20 시위대 차단에 장비 총동원”

동아일보 입력 2010-10-11 12:52수정 2010-10-11 1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음향대포 없으면 물포로" 조현오 경찰청장은 `지향성음향장비(일명 음향대포)'를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시위 진압에 사용할 수 없게 됨에 따라 "물포 등 모든 장비를 동원해 시위대의 접근을 차단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조 청장은 이날 서대문구 미근동 청사에서 G20 종합치안대책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지향성음향장비 도입 취지는 살상무기를 든 불법ㆍ폭력 시위대와 경찰의 거리를 떨어뜨리기 위함인데 당·정·청 회의에서 도입 보류를 결정함에 따라 경찰도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될 때까지 보류키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음향대포 없이 불법ㆍ폭력시위를 어떻게 차단할지를 묻자 "먼 거리에서 접근하는 시위대에는 물포를 사용하겠다. 그럼에도 살상무기를 들고 접근하는 시위대는 경찰이 가진 합법적인 모든 장비와 장구로 차단하겠다"고 답했다.

조 청장은 반경 600m 권역의 개념에 대해서는 "1, 2, 3선을 유지하며 행사장에서 위해요소를 적절하게 차단하려 하는데 3선은 반경 2㎞ 권역이다. 반경 600m 권역은 3-1선"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행사장을 안전하게 지켜내는 데 필요하고,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설정한 것으로 총 길이는 4.1㎞ 정도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각종 담, 펜스의 특징을 묻는 질문에는 "3-1선에 설치하는 담쟁이라인(안전방호벽)은 고속도로 중앙분리대처럼 생긴 녹색 하단에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투명 플라스틱 벽을 세우고 여기에 전통 사물놀이 모습 등을 그려 도시 미관을 해치지 않게 했다"고 답했다.

또 "1선에 설치하는 전통 담장형 분리대는 민속촌에서 볼 수 있는 전통 담을 형상화한 것이다. 모든 펜스의 높이는 2m 내외가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조 청장은 `차량 2부제'와 관련해 "자율형 2부제를 하면 교통량이 25%밖에 줄지 않는다"라며 "최악의 경우 의무적 2부제를 도입하더라도 과거처럼 서울시내 전역을 대상으로 하지 않고 필요한 지역, 장소, 시간대에 한정해 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