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사설]‘지주회사 전환’ 예고한 삼성, 국민에 진 빚도 기억해야

입력 2016-11-30 00:00업데이트 2016-11-30 00:0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성전자가 어제 이사회에서 지주회사체제 도입 추진 등을 담은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의결해 발표했다. 올해 배당 규모를 대폭 늘리고 이사회 멤버에 사외이사 1명 이상을 추가하는 계획도 밝혔다. 지난달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권고를 상당 부분 수용한 내용이다.

  ‘최순실 게이트’가 세계적 파문을 일으키면서 삼성이 주주의 우려를 달랠 필요가 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는 평가한다. 삼성으로선 지주회사 전환 카드를 통해 경영 지배구조를 혁신하는 더 큰 목표를 생각했을 것이다. 삼성전자의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일정과 맞물려 꾸준히 제기됐지만 회사 측이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버랜드 전환사채 저가 발행,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등 그동안 논란이 일었던 삼성가의 경영권 승계 작업도 지주회사를 통해 완결되는 의미가 있다.

 이건희 회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으로 경영권을 넘기는 작업은 절차상 8분 능선을 넘었다. 정부가 재벌의 순환출자 고리 해소를 명분으로 중간금융지주사를 허용하는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으나 특혜 논란에서 자유롭지 않다. 삼성은 현행법 체계 내에서 지주회사 전환을 마무리하는 플랜B도 검토해야 한다.

사설
 국민연금 가입자인 대다수 국민은 애국심으로 지난해 삼성 합병을 지지했다. 삼성은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국민에게 진 큰 빚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