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이야기]참여정부는 삼계탕의 힘?

입력 2005-02-10 18:14수정 2009-10-09 06: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철이가 이번에는 정말로 청와대에 들어갑니까?”

이강철(李康哲) 대통령시민사회수석비서관 인선이 발표된 지난달 24일. 그의 대구 서부초등학교 동기생인 정명호(鄭命浩) ㈜토속촌 대표이사는 누구보다도 기뻐했다.

청와대 근처에서 23년째 삼계탕 집을 경영하고 있는 정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과는 1990년대 초반 ‘국민통합추진회의(통추)’ 시절부터 알고 지내는 사이. 구청장 출마를 꿈꾸던 그는 노 대통령이 자치경영연구원을 운영하던 1993년 연구원 1기 단체장반을 수료했다. 당시 자치경영연구원을 실질적으로 운영하던 당시 김병준(金秉準·현 대통령정책실장) 국민대 교수와 인연을 맺은 것도 이 무렵.

1998년 노 대통령이 서울 종로 보궐선거에 출마하자 그는 조직을 이끌고 도와주면서 친분을 쌓았다. 그의 삼계탕 집은 선거 참모들이 수시로 모여 토론을 갖는 자리였다.

모두 돈이 없던 당시에 그는 밥값과 술값을 대신 내주는 ‘든든한’ 후원자 역할도 했다. 민주화운동을 한 사람들이 도망을 다닐 때는 그들을 몰래 집에 숨겨 주기도 했다는 게 주변 인사들의 전언이다.

이 수석비서관과 가까운 유인태(柳寅泰) 염동연(廉東淵) 유시민(柳時敏) 열린우리당 의원과도 각별한 사이다.

그는 1998년 초 대구에 있던 이 수석비서관이 서울에 올라오면서 머물 곳이 없자 종로구 통인동의 자택 근처에 ‘허름한’ 한옥을 한 채 마련해 준다. 이곳이 여권 실세들의 ‘아지트’가 된다. 노 대통령이 청와대에 입성한 직후인 2003년 3월, 대선 당시 조직특보였던 이 수석비서관과 염 의원을 청와대로 불러 “정치를 하려면 확실히 하고 아니면 삼계탕 집이나 하라”고 한 것도 성공한 정 대표의 삼계탕 집을 두고 한 얘기였다.

노 대통령은 좋아하는 음식란에는 반드시 ‘삼계탕’을 적는다. 청와대 요리사에게 “청와대 삼계탕은 맛이 없다. 삼계탕 만드는 법을 저 앞집에 가서 배워오라”고 할 정도. 2003년 6월 재계 총수 26명과 회동한 곳도 바로 이 삼계탕 집에서였다.

최영해 기자 yhchoi6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