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통신]새해 세가지 코디 제안

입력 2005-01-06 16:08수정 2009-10-09 08: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새해 새로운 스타일을 추구하는 여러분을 위해 세 가지 제안을 하겠습니다.

첫째, ‘패션 다이어리’를 만드십시오.

평소 가방에 넣어 가지고 다닐 수 있는 부담스럽지 않은 크기, 옷들의 코디를 직접 연필로 그려 볼 수 있는 충분한 여백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일단 옷장과 신발장 문을 활짝 여십시오. 가지고 있는 옷과 액세서리의 목록을 작성하는 겁니다. 재킷, 바지, 셔츠, 가방 등 아이템별로 수량과 디자인을 꼼꼼히 메모합니다.

이때 아이템마다 번호를 붙여 두면 편리합니다. ①주황색 터틀넥 니트 ④꽃분홍색 코르덴 바지 ⑦회갈색 스웨이드 소재 셔링 롱부츠 처럼요. 번호 조합은 코디 변화를 눈으로 확인하기 좋습니다.

둘째, 스타일리시한 스타들의 코디법을 늘 눈여겨 살펴보십시오.

흔히 패션 감각을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능력으로 생각하지만, 천만의 말씀! 패션 감각이야말로 인풋에 따른 아웃풋이 정확한 학습의 산물입니다. 미국판 ‘엘르’, ‘US’ 등 해외 잡지와 인터넷 사이트를 참고서 삼아 응용해 보십시오.

셋째, 유행 예감 아이템을 남보다 조금 먼저 시도하는 겁니다.

겹쳐 입기가 가능한 헐렁한 형형색색의 톱, 굽이 낮은 모카신, 폭이 풍성한 개더 스커트, 컬러풀한 가방, 커다란 크기의 목걸이와 벨트 등입니다.

오늘은 요즘 뛰어난 패션 스타일로 미국 할리우드에서 가장 주목받는 메리 케이트-애슐리 올슨 쌍둥이 자매 배우의 코디법을 추천합니다. 한번 따라해 볼까요.

<스타일 1>남자 러닝셔츠 같은 헐렁한 흰색 슬리브리스 톱, 무릎 아래 내려오는 풍성한 하늘색 스커트, 편안한 느낌의 회색 카디건, 갈색 카우보이 스타일 모자, 갈색 슬리퍼.

<스타일 2>검은색 저지 톱 위에 헐렁하게 걸쳐 입은 청록색 면 톱, 단추를 네 개 쯤 푼 파란색 남방, 헐렁한 흰색 면바지, 연두색 ‘발렌시아가’ 가방.

올해의 화두가 될 ‘자연주의’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톱은 ‘바네사 브루노’, ‘디벨롭먼트’, ‘나인식스뉴욕’ 등의 브랜드에서 찾아볼 수 있더군요. 이태원과 동대문에서도 손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김선미 기자 kimsunm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