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자취 감췄던 마윈… 가족과 日 머물며 사교 모임 등 활동”[인물 포커스]

입력 2022-12-01 03:00업데이트 2022-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도쿄서 6개월… 미술품 수집 열성
FT “정치적 문제 피하려는 의도”
2020년 10월 중국의 금융 규제를 공개 비판한 후 공개석상에서 자취를 감췄던 마윈(馬雲·58·사진) 알리바바 창업자가 최근 약 6개월 동안 일본 도쿄에서 가족과 함께 머물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지난달 29일 보도했다.

마윈은 현재 도쿄 중심부인 긴자, 마루노우치 일대에 있는 중국인 부유층의 회원제 사교 모임에서 주로 활동하고 있다. 때로 일본 부유층의 휴양 명소인 가나가와현 하코네 등 도쿄 외곽의 온천과 스키장도 출입한다. 정기적으로 미국과 이스라엘도 방문했다. 개인 요리사와 경호원도 두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그가 수채화 그리기에 관심을 보이는 등 열성적인 미술품 수집가가 됐다는 일본 미술업계 관계자의 발언도 소개했다. 과거에는 전용기를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각국 고위급 인사와 어울렸지만 공개 행보가 어려워지면서 외부 노출이 적은 미술품 수집으로 눈을 돌린 것으로 풀이된다.

FT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강도 높은 방역 정책의 일환으로 중국 주요 도시가 봉쇄된 후 마윈이 고국을 떠났다며 “당국과 관계 악화 후 정치적 문제를 피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그가 일본에 머무는 동안 일본 소프트뱅크는 알리바바 지분을 매도했다. 소프트뱅크는 올 8월 340억 달러(약 44조 원)의 지분을 처분했다.

영어강사 출신인 마윈은 알리바바를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로 키워 세계적 주목을 받았다. 2020년 “당국이 담보가 있어야 대출해 주는 ‘전당포 영업’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비판한 후 철퇴를 맞기 시작했다. 당국은 이 발언을 중국공산당 체제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행위로 받아들이고 빅테크 업계 전반을 옥죄기 시작했다.

발언 직후 알리바바의 핀테크 자회사 앤트그룹의 홍콩 및 상하이 증시 상장이 전격 중단됐다. 알리바바 또한 지난해 4월 독점법 위반 등으로 182억2800만 위안(약 3조1200억 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는 등 혹독한 탄압을 받았다.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