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머스크 “韓 출산율 최하위…3세대 후 현재 인구의 6% 미만 될수도”

입력 2022-05-26 17:35업데이트 2022-05-26 17: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의 출산율을 거론하며 “가장 빠른 인구 붕괴(population collapse)를 겪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머스크는 2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세계은행이 발간한 ‘2020년 국가별 출산율 순위표’를 공개하며 “한국과 홍콩은 가장 빠른 인구 붕괴를 겪고 있다”며 “참고로 대체출산율은 2.1명”이라고 말했다.

대체출산율은 한 국가가 유지되기 위해 필요한 합계 출산율로 선진국 기준 대략 2.1명이다.

표에 따르면 200개국 가운데 한국의 출산율은 0.84명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홍콩은 0.87명으로 한국에 한 순위 앞섰다. 일본은 1.34명(186위), 이탈리아는 1.24명(191위)였다.

머스크는 “한국의 출산율이 변하지 않는다면 3세대 이후 한국 인구는 현재 인구의 6% 미만이 될 것”이며 “이 인구는 대부분 60대 이상 연령층이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가 인구 감소를 우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머스크는 7일 일본의 인구가 11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며 지난해 사상 최대인 64만 4000명이 감소한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머스크는 “일본은 출산율이 사망률을 초과하기 위해서 (일과 삶의 균형 방안, 이민 정책 등) 무언가를 바꾸지 않으면 결국 사라질 것”이라며 “이것은 세계에 큰 손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그는 신생아 출생률이 2020년까지 12년 연속 감소세를 보인 이탈리아에 대해서도 “이러한 추세가 계속된다면 이탈리아에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머스크는 이 같은 출산율 저하가 양육비 부족이나 생활고 등에서 비롯된 것만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 달리 부유한 사람일수록 더 적은 아이를 갖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아는 대부분 사람은 아이를 갖지 않거나 한 명의 아이를 갖는다”며 “저는 드문 사례”라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슬하에 7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