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분기 GDP증가율 6.5%…팬데믹 이전 규모 회복

뉴욕=유재동 특파원 , 박희창기자 입력 2021-07-30 14:34수정 2021-07-30 14: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경제가 1년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에서 벗어나 팬데믹 이전 규모를 회복했다. 올해 2분기(4~6월) 성장률은 월가 기대를 밑돌았지만 두 분기 연속 6%대 성장을 이어갔다. 다만 앞으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재확산 등 경기 회복을 더디게 할 변수가 여전히 많다.

미 상무부는 29일(현지시간) 2분기(4~6월)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기준 6.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분기 때 6.3%에 이어 두 분기 연속 6%대 고성장이다. 다만 월가의 기대치인 8%대에는 못 미쳤다.

2분기 성장에 가장 크게 기여한 것은 소비 지출이다. 백신 접종으로 소비자들의 상품 구매와 여행 욕구가 살아나면서 소비는 연율 기준 11.8% 증가했다. 기업 투자 역시 8%(연율) 늘어나 경제 성장에 힘을 보탰다. 다만 공급망 교란과 노동력 부족으로 기업 등이 생산에 차질을 빚은 것이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했다.

고성장이 이어지면서 팬데믹으로 GDP가 급격히 쪼그라들었던 미국은 사실상 1년 만에 위기를 훌훌 털고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모습으로 다시 돌아왔다. 미국의 분기별 성장률은 팬데믹이 시작된 작년 1분기 연율 기준 ―5.0%로 밀리더니 그해 2분기에는 ―31.4%로 곤두박질쳤다. 하지만 바이러스가 잠잠했던 3분기에 33.4%로 빠르게 회복했고 백신이 보급된 4분기부터는 5% 안팎의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경제가 백신 공급과 정부 지원금 등에 힘입어 가장 저점이었을 때 이후 1년 만에 팬데믹의 수렁에서 벗어났다”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는) 경기침체가 끝난 2009년 이후 GDP가 완전히 회복하는 데 2년이 걸렸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다만 델타 변이 등의 확산이 이런 성장세에 찬물을 끼얹을 우려도 적지 않다. 미 보건당국은 이번 주 백신 접종자들도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물론 미국 경제가 작년 봄처럼 완전 봉쇄되는 수준으로 진행되진 않겠지만 사람들이 외식이나 여행을 다시 꺼리게 되면 어느 정도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국내의 경제 지표들도 6월까지 개선세를 이어갔지만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30일 통계청이 내놓은 ‘6월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달 대비 1.6% 증가했다. 지수로는 112.9로 사상 최고치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6월에는 주요 지표 대부분이 호조를 보이면서 경기 회복세가 강화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최근 코로나19 4차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다시 강화되면서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확산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국내 기업들의 체감 경기 역시 5개월 만에 다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달 전(全) 산업의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87로 6월(88)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BSI가 한 달 전에 비해 뒷걸음질친 것은 올 2월 이후 처음이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박희창기자 rambla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