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데 덮친 올림픽…“8호 태풍 네파탁, 27일 도쿄 등 내륙 관통”

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7-25 20:16수정 2021-07-25 2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괌 인근 태평양 해상에서 발생한 태풍이 북상하면서 일본 도쿄에 직접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보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일부 경기 일정을 바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무더위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도쿄 올림픽에 또 다른 불안 요소가 추가된 셈이다.

일본 기상청은 25일 “대형으로 발달한 8호 태풍 네파탁이 27일 수도권과 도호쿠(東北) 지역에 상륙할 전망”이라고 예보했다. 태풍은 도쿄 등 일본 내륙을 관통해 29일쯤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오후 3시 현재 네파탁은 도쿄에서 약 1000㎞ 떨어진 오가사와라(小笠原)제도 인근에서 북쪽으로 시속 15㎞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92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20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30m다. 풍속이 초속 20m일 경우 바람을 향해 몸을 30도 정도 굽히지 않으면 서 있지 못한다. 태풍은 이후 북서 방향으로 진로를 바꿔 27일에 도쿄 등 수도권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 영향으로 수도권에 27일 호우 경보와 강풍주의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또 26일 저녁부터 24시간 동안 100~150㎜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주요기사
교도통신은 “8호 태풍이 도쿄를 직격할 가능성이 있다”며 “조정 경기 일정이 변경되는 등 도쿄올림픽에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실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도쿄 고토구 수상경기장에서 26일 열릴 예정이던 조정 경기를 25일로 앞당겼다. 태풍 진로와 세력에 따라 다른 경기 일정도 바뀔 가능성이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