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 키스하다 무릎 나간 신부…결혼실 피로연 중 응급실행

뉴스1 입력 2021-07-22 12:34수정 2021-07-22 12: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3일 필라델피아에서 결혼식을 올린 신부가 피로연에서 무릎이 탈골돼 응급실에 실려 갔다. (틱톡 liz_richter 갈무리) © 뉴스1
미국의 한 신부가 결혼식 피로연에서 격렬한 춤 끝에 신랑과 키스하려던 중 무릎이 탈골돼 병원에 실려 가는 안타까운 사연이 화제다.

21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은 지난 3일 필라델피아에서 결혼식을 올린 신혼부부 줄리 벤과 폴 리치터의 사연을 소개했다.

두 사람은 서약 후 하객이 지켜보는 가운데 커플 댄스를 추기 시작했다. 이들은 미국 록밴드 데이브 매튜스 밴드의 노래 ‘스테이’에 맞춰 흥겹게 몸을 흔들었다.

신부는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이날 오후 늦게 피로연장으로 복귀했다. (틱톡 liz_richter 갈무리) © 뉴스1
모든 것이 차질 없이 진행되던 중 사고가 일어났다. 신랑 리치터는 신부 벤의 허리를 끌어안고 입맞춤을 하면서 벤의 허리를 뒤로 꺾었다.

주요기사
이때 벤은 외마디 비명을 질렀다. 갑자기 뒤로 무게가 쏠리자 이를 버티지 못하고 무릎이 주저앉으며 탈골된 것이다. 벤은 리치터에 몸을 매달린 채 “무릎이 탈골됐다”며 울부짖었다.

벤의 들러리들이 재빨리 그를 도우러 달려들었고, 벤은 리치터를 붙잡고 절뚝거리며 피로연장을 벗어났다. 벤은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면서 하객들에게 “다시 돌아올 것이니 결혼식장을 떠나지 말고 피로연을 즐기고 있으라”고 강조했다.

벤은 병원에서 치료받은 후 다리에 깁스하고 휠체어를 탄 채 피로연장으로 복귀했다. 벤은 “불타는 고통이었다. 진통제를 먹고 진정했다”면서 “다시 피로연장으로 돌아오니 친구와 가족들 모두가 우리를 응원하고 있었다. 재밌는 추억”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 사람의 사연은 리치터의 여동생이 영상을 찍어 틱톡에 공유하면서 널리 퍼졌다. 벤은 여전히 물리치료 받는 등 무릎 재활에 힘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