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최고령 111세 남성이 추천한 장수 비결 “닭 뇌를 먹어라”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5-18 21:30수정 2021-05-18 2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AP 통신 홈페이지
호주에서 최고령자로 등극한 111세 남성이 장수 비결로 닭 뇌를 추천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은퇴한 목축업자이자 수의사인 덱스터 크루거 씨는 이날 기준 111세 124일로 호주 역사상 최고령 남성 자리에 올랐다.

과거 호주 최고령 남성 기록은 2002년 111세 123일의 나이로 사망한 1차 세계대전 참전용사 잭 로켓이었지만 크루거 씨는 이를 하루 경신하며 역대 최장수 호주 남성이 됐다. 역대 최고령 호주인은 2002년 114세 148일로 사망한 크리스티나 쿡이라는 여성이다.

크루거 씨는 호주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장수 비결로 닭 뇌를 꼽으며 “알다시피 닭은 머리가 있고 그 안에는 뇌가 있다. 한 입 거리에 불과할 정도로 아주 작지만 맛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어린 시절 가축 판매 일을 하다 20대에 자신의 농장을 소유한 크루거 씨는 95세까지 은퇴하지 않고 목장을 경영했다. 올해 74세인 그의 아들 그레그는 부친의 장수 비결을 호주 오지에서의 간소한 삶 덕분으로 여겼다.

그의 사촌들도 100살까지 살았고 이모는 103세에 돌아가셨다. 105세까지 꾸준히 운동을 즐겼다는 그는 기억력이 남달라 86세부터 책을 쓰기 시작해 12권 이상의 책을 펴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크루거 씨가 현재 거주 중인 퀸즐랜드의 요양원 관리인은 “그의 기억력은 111살이지만 매우 놀라울 정도다. 아마도 이 곳 거주자 중 가장 영리한 사람 중 한 명일 것”이라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