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여건 허락 때 방한”…文대통령 “코로나 안정 뒤 기대”

뉴스1 입력 2020-11-26 19:05수정 2020-11-26 19: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빈 방문 초청에 감사하고,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접견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통해 전달한 구두 메시지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한국에서 만나 뵙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앞서 왕 위원은 “시 주석이 문 대통령과의 우정, 그리고 상호 신뢰를 매우 중요시하며 특별히 저에게 문 대통령께 구두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했다”고 전한 바 있지만 방한과 관련된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주요기사
시 주석은 “올해 들어 문 대통령과 여러 차례 통화를 하고 서신을 주고 받으며 깊이 소통하고 중요한 합의를 이뤘다”며 “특히 코로나19 방역협력과 양국 교류협력에서 세계를 선도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제안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의 조속한 출범을 위한 중국 측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왕 위원은 “문 대통령이 제기한 구상을 지지하며 적극 협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왕 위원이) 일본을 방문하고 왔지만, 코로나 위기와 유동적인 지역-국제 정세 속에서 한중일 3국 간의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우리 정부는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왕 위원은 “한국이 의장국인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를 지지한다”면서 ”중국의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개최를 지지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도쿄,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도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을 ‘방역·안전 올림픽’으로 치르기 위해 한중일 간 긴밀한 협력을 제안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관련해 ”RCEP은 지역을 넘어 전 세계 다자주의 회복과 자유무역질서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국의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왕 위원은 ”남북의 역할이 중요하다. 앞으로도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며 남북관계 발전을 비롯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중국 측의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