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오바마 “분노 가지고 정치 참여해야”…이방카는 졸업식 축사 취소 ‘굴욕’

조유라 기자 입력 2020-06-08 18:13수정 2020-06-08 21: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씨 사건으로 촉발된 미국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대해 미셸 오바마 여사가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미셸 여사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졸업식을 진행하지 못한 미 고등학생을 위한 축사를 워싱턴포스트 기고문과 ‘베러메이크룸’ 유튜브 계정을 통해 공개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사랑하는 사람과 일상을 잃었고 수십 만 명의 실직자가 발생했다. 미국 건국 당시부터 존재한 인종과 권력의 잘못된 구분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현재 상황을 진단했다. 미셸 여사는 이어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은 수십 년간 침묵해온 편견과 불평등의 결과”라며 “분노는 강력하고 효과적이다. 분노가 모이면 역사를 바꾼다”고 강조했다.

미셸 여사는 그러나 “분노만 남으면 파괴와 혼돈의 씨앗을 뿌리게 될 것”이라며 분노를 안고 현실 정치에 참여하라고 권유했다. 그는 ‘투표’를 구체적 방법으로 거론하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해시태그를 달고 글을 올리는 것도 유용하다. 하지만 여기서 더 나아가 친구들에게 투표 등록 링크를 보내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선임보좌관은 학생들의 반대로 축사가 취소되는 굴욕을 겪었다고 이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캔자스주 위치타주립대 기술대는 4일 이틀 뒤 예정된 온라인 졸업식에서 이방카 보좌관이 축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가 학생·교직원들의 거센 반발로 이를 몇 시간 만에 이를 취소했다. NYT에 따르면 이들은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방카 보좌관은 6일 자신의 SNS에 축사를 공개하면서 “취소 문화와 견해차별은 학문의 정신에 위배된다”고 밝혔다. 취소 문화는 자신과 반대되는 행동·의견에 대한 대중의 지지를 강제로 없애는 것으로, 보이콧이나 불매 운동 등이 포함된다.

주요기사
이에 위치타주립대 제니퍼 레이 부교수는 “‘표현의 자유’를 침해당했다는 주장에 도으이하지 않는다. 축사를 지켜보는 것은 학생들에게 선택사항이었으며, 이방카는 자신의 플랫폼을 통해서도 메시지를 알릴 수 있었다”라고 반박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