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헬스동아

“이 질환 있다면 즉시 금연해야…폐암 위험 49% 높아”

입력 2023-12-20 11:28업데이트 2023-12-20 11:36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류머티즘 관절염, 폐암 발병 위험인자
흡연자, 폐암 발병 위험 70~80% 높아
기사와 상관없는 이미지. 뉴스1기사와 상관없는 이미지. 뉴스1

만성염증 질환인 류머티즘 관절염을 앓는 환자가 폐암에 걸릴 위험이 비환자보다 49%나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폐식도외과 조종호 교수, 강북삼성병원 조미희 교수 연구팀은 폐암 분야 국제 폐암학회(IASLC) 공식 학술지(Journal of Thoracic Oncology)에 이같은 연구 결과를 올렸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자료를 활용해 2010년부터 2017년 사이 류머티즘 관절염을 새롭게 진단받은 환자 5만 1899명과 나이와 성별 등 위험 요인을 보정해 맞춘 류머티즘 관절염이 없는 일반인 대조군 25만 9495명을 평균 4.5년간 추적해 결과를 얻어냈다.

연구팀에 따르면 류머티즘 관절염으로 인한 폐암 발병 위험이 증가하는 경향은 환자의 흡연력에 따라 더욱 두드러졌다.

류머티즘 관절염이 아닌 일반인과 비교했을 때 20갑년(매일 담배 1갑씩 20년을 피운 경우) 이상 담배를 피운 환자의 경우 87%나 폐암 발병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20갑년 미만에서도 70%로 높았다. 현재 담배를 끊었더라도 과거 20갑년 이상 흡연 이력이 있는 경우 폐암 발병 위험이 79%였다.

연구팀은 만성 염증이 류머티즘 관절염과 폐암 사이의 연결고리로 작용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또 자가면역질환인 류머티즘 관절염의 경우 면역을 억제하는 약을 쓰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암이 자라는데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던 것도 한몫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연구팀은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들은 폐암에도 취약하다는 사실이 이번에 확인됐다”며 “폐암은 국내 암 사망률 1위에 해당해 치명적이므로 돌이킬 수 없는 결과가 초래되지 않도록 류머티즘 관절염 진단 즉시 금연해야 할 것”이라고 권고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