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대주주 회사, 임금체불 논란…“빠른 시일 내에 해결”

뉴시스 입력 2021-10-18 08:40수정 2021-10-18 08: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정준호가 대주주 겸 의장으로 있던 회사 A가 임금체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 위치한 A의 직원과 영업 매니저들이 최대 석 달치 임금을 받지 못했다.

체불 금액은 수십만원에서 수천만원에 이른다. 피해자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 회원은 100명이 넘는다. 항의하는 직원에게 회사 임원은 욕설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준호는 한 때 이 회사의 지분을 30% 넘게 소유했고 사내이사로도 등재됐었다. 직함은 의장이었으며 MOU 체결 등 외부 행사와 내부 교육에도 참여했다고 JTBC는 전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임금 체불 문제가 불거지기 직전인 지난 6월 사내이사직을 내려놓았다.

정준호는 JTBC에 “빠른 시일 내에 임금 체불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사내이사 직을 내려놓은 것과 관련해서는 “투자사 쪽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대표 차량은 처분했다. 신용대출까지 끌어 운영 경비에 보태는 중”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