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가디슈’ 내년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 부문 韓영화 출품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07 09:57수정 2021-10-07 09: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모가디슈’가 제94회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국제장편영화 부문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선정되었다.

7일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모가디슈’는 각 나라마다 한 편만 선정돼 출품이 가능한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 부문에 선정됐다.

작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이 부문을 포함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을 수상했으며, 올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영화 ‘미나리’의 ‘순자’ 역으로 출연한 배우 윤여정이 한국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뜨거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제94회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 부문 한국영화 출품작 선정 심사위원 측은 영화 ‘모가디슈’를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1990년대 소말리아 내전에서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낸 완성도 높은 액션과 서스펜스가 인상적인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여기에 남북의 갈등과 연대가 빚어내는 드라마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는 점, 국내뿐만 아니라 이미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는 점을 한국 출품작 선정의 근거로 삼았다” 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생충’으로 시작된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이 ‘모가디슈’까지 이어져 다시 한번 세계 속 한국 영화의 저력을 환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아카데미에서도 좋은 결과가 있기를 응원한다”고 수상의 염원을 같이 전달하였다.

2021년 올해 최고의 흥행성과 작품성을 모두 거머쥔 화제의 영화 ‘모가디슈’는 7월 개봉 후 계속적인 흥행 신기록을 수립하며 독보적인 흥행 강자로 등극하였다.

또한 최근 남북 동시 UN 가입 30주년 및 최근 탈레반이 재집권한 아프가니스탄 사태와 맞물려 해외에서도 관심을 모으며 전 세계 75개국에 판매되는 등 성과를 내며 시의성까지 골고루 갖춘 웰메이드 영화로 주목받아 장기 입소문과 흥행으로 극장가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