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GTX B 사업, 속도 낸다… 용산~상봉 구간 2024년 착공

입력 2022-03-23 03:00업데이트 2022-03-23 03: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토부, 용산~상봉 기본계획 고시
이동시간 33분서 15분으로 줄듯
지하철 7호선 청라 연장 오늘 착공
인천 송도에서 서울 용산을 거쳐 경기 마석을 잇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중 서울 용산∼상봉 구간이 2024년에 먼저 착공된다. GTX B노선 전체 구간이 2030년경 개통하면 인천대입구역에서 서울역까지 약 30분, 마석역에서 서울역까지 약 27분 걸리는 등 인천과 경기에서 서울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GTX B노선 전체 82.7km 구간 중에서 국가 재정을 투입해 짓는 서울 용산∼상봉 구간(19.95km)에 대한 기본계획을 먼저 확정, 고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구간에는 총 2조3511억 원이 투입된다. 정거장은 용산역, 서울역, 청량리역, 상봉역 등 총 4개가 지어진다. 용산∼상봉 구간이 개통되면 이동 시간은 기존 33분에서 15분으로 단축된다. 이 구간은 올해 안에 설계를 시작해 2024년 초 본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GTX B노선에서 이 구간을 제외한 나머지 구간(송도 인천대입구∼용산, 상봉∼마석)은 민간 사업자를 유치해 건설한다. 민자사업 구간은 올해 안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본공사를 시작한 후 완공까지 통상 5∼6년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GTX B노선은 2030년경 개통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자사업 구간까지 개통되면 인천대입구역∼서울역은 30분, 마석역∼서울역은 27분 소요된다.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이날 ‘서울도시철도 7호선 인천 청라국제도시 연장 사업’ 사업계획도 승인했다. 사업 시행자인 인천시는 23일 착공식을 개최한다. 사업 구간은 7호선 석남역에서 청라국제도시역까지 총 10.7km, 총사업비는 1조5739억 원이다. 2027년 12월 개통 예정이다. 7호선이 인천 청라까지 연장되면 청라에서 1호선 환승역인 가산디지털단지역까지 걸리는 시간이 기존 78분에서 42분으로 줄어든다. 또 서울 강남까지 환승 없이 한 번에 오갈 수 있게 된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