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주거위기가구 위해 금융기관과 3억3000만원 기부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9-15 09:51수정 2021-09-15 09: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15일 경남 진주 소재 LH 본사에서 우리은행, 경남은행, 하나은행과 함께 주거위기가구 생활안정지원을 위한 기부금 3억3000만 원을 주거복지재단에 전달했다.

이번 기부금은 코로나19 유행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이 심해진 주거위기가구 지원을 위해 LH가 2억 원, 우리·경남·하나은행이 1억3000만 원을 각각 기부해 마련됐다.

지원 대상은 LH 임대주택 거주자 중 실직, 질병 등으로 불가피하게 발생한 장기체납에 따라 퇴거위기에 놓인 저소득 취약계층이다.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자체 및 NGO 등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LH긴급주거지원위원회’ 운영을 통해 대상자를 결정한다.

각 가구당 최대 300만 원을 지원하며 지원된 금액은 체납된 임대료와 관리비 납부에 사용하고 신규 주택으로 이주를 원할 경우 보증금 마련도 지원할 예정이다. 주거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설립된 비영리법인인 주거복지재단이 위기가구에 지원금을 전달한다.

주요기사
하승호 LH 주거복지본부장은 “확대된 기부금으로 보다 많은 주거위기가구를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