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5째 임신’ 경맑음 “애들이 그 고생 또 하고 싶냐고…”

입력 2022-05-25 08:37업데이트 2022-05-25 09: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다섯째 소식을 전한 배우 정성호와 그의 아내 경맑음이 네 아이의 반응을 전했다.

24일 경맑음은 소셜미디어에 “요즘 미술놀이에 비협조적이심”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한 사진에는 아이들이 미술을 하는 장면이 담겼다. 해당 글에서 화제가 된 것은 경맑음이 전한 다섯째에 대한 아이들의 반응이었다.

“아이들이 엄마 임신 소식에 어떤 반응이었어요?”라고 한 누리꾼이 질문하자 경맑음은 “엄마가…이제 애들 다 키우고 둘이 놀러다닐만 하고 살만해졌는데ㅎㅎㅎ 그 고생을 또 하고 싶냐며 진짜 대단하다며 (라고 말하더라고요)”라고 답했다.

한편, 경맑음과 정성호는 2010년 결혼해 슬하에 2녀 2남이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