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보던 할멈이 물건을 집어던져요”…늘어나는 ‘노노(老老) 학대’

이지윤 기자 입력 2021-06-15 20:57수정 2021-06-16 14: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 DB
“아내가 나한테 물건을 집어던지고 있어요!”

지난해 112로 한 70대 남성의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다. 아내가 TV를 보다가 자신에게 집기를 집어던지며 욕설을 뱉고 있다는 신고였다. 알고 보니 이들은 가정폭력 생존자의 사연을 다룬 TV 프로그램을 보던 중이었다. 오정식 대구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 실장은 “수십 년 간 남편의 가정폭력에 시달려 온 60대 아내가 눈물을 흘리며 방송을 보다 감정이 격해졌다고 한다”며 “노년에 남편이 노쇠해지자 반대로 아내가 학대 가해자가 된 사례”라고 전했다.

15일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20년 노인학대 현황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국내에서는 이처럼 노인이 노인을 학대하는 ‘노노(老老) 학대’가 증가하고 있다. 노인학대 행위자 3명 중 1명(30.4%)은 70세 이상으로, 10년 전(14%)와 비교해 2배 이상 늘었다. 노인학대 전체 신고건수도 늘어 2020년 총 1만6973건의 학대 사례가 접수됐다. 이 가운데 실제 학대로 인정된 건수는 6259건에 달해 전년대비 19.4%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보고서는 전국 34개소 노인보호전문기관이 지난해 접수한 신고 및 상담 사례를 분석해 작성됐다. 그 결과 10년 전과 비교해 배우자에게 학대 받은 노인 비율이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에는 노인 학대 행위자 1위가 아들(48.4%)이고 3위가 배우자(10%)였다. 하지만 2020년에는 아들의 학대 비중은 34.2%로 줄어든 반면 배우자 학대는 31.7%로 늘며 2위로 올라섰다. 고령화 속에 자녀의 부양을 받지 않고 노인끼리 사는 경우가 늘면서 갈등이 심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또 노인학대가 가장 빈번한 공간은 ‘집’이었다. 노인학대의 88%가 가정에서 발생했고 특히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이런 경향이 더 심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시설에서 발생한 노인 학대(10.4%) 비율은 지난해보다 2.3%감소했다.

전문가들은 더욱 적극적으로 학대상황에 놓인 노인을 발굴해야한다고 말한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UN은 노인학대를 가장 은폐되고 드러나지 않는 학대로 본다”며 “노인학대는 사회적 문제라는 인식하에 보호책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이현민 서울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 관장은 “국가건강검진을 받지 않은 노인에게 안부를 묻는 등 보다 적극적으로 위기노인을 발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지윤 기자 asa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