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에 윤리 있나”…파장 커지는 ‘사적대화 무단 전제’ 논란

박선희기자 입력 2020-07-14 14:00수정 2020-07-14 15: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단 인기 작가의 ‘사적 대화 무단 전제’ 사건을 계기로 한국문학의 주요 출판사인 창비와 문학동네의 ‘제 식구 감싸기’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독자뿐 아니라 다른 작가들도 합세해 대형 출판사와 인기 작가의 ‘문단 카르텔’에 대한 비판으로 번지고 있다. 신경숙 작가의 표절 시비 때 침묵과 회피로 일관한 모습에서 크게 달라진 게 없다는 지적이다.

13일 문학동네는 소설가 김봉곤의 단편 ‘그런 생활’이 사적 대화를 무단 전제해 논란을 빚은 것에 대해 “(피해 당사자의) 해당 부분 삭제 요청은 이행했고, 수정 사실 공지는 당사자와 작가의 주장이 일치하지 않아 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올해 젊은작가상 수상작인 이 작품에는 작가의 지인인 출판편집자 C 씨와의 지극히 사적인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C 씨의 동의 없이 원고지 10매 분량으로 전재돼있다. C 씨에 따르면 지난해 이 작품이 계간 ‘문학과 사회’에 실린 뒤 지속적으로 수정을 요청했으나 올해 ‘젊은작가상 수상집’(문학동네)과 단편소설집 ‘시절과 기분’(창비)에 그대로 수록됐다. C씨가 법적 대응에 나서자 두 출판사는 올 5월 인쇄본부터 수정했지만 이 사실을 공지해달라는 C 씨의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논란이 커지고 나서야 원고를 수정한 이들 출판사에 대한 비판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젊은작가상의 또 다른 수상자인 소설가 장류진은 이날 자신의 SNS에 “수정 사실을 왜 공지하지 않았는지 알고 싶다. 그 사실은 독자뿐 아니라 공저자인 다른 수상자들에게도 알려줬어야 했다”며 “문학동네의 대처에 실망과 아쉬움이 크다”고 밝혔다. SF작가 겸 변호사인 정소연 씨 역시 “교묘하게 문제를 회피하고 있다”며 “옳은 말 하던 분들의 갑작스럽고 집단적 침묵, 아주 잘 봤고 오랫동안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설가 배명훈 씨는 “한국문학의 윤리를 이제 잘 모르겠다”고 했다.


창비는 여전히 침묵하고 있다. 일부 작가 사이에서는 창비가 내는 계간 ‘창작과 비평’ 가을호 청탁을 거부하자는 움직임도 보인다. 창비 웹진의 소설가 신경숙의 장편 연재 재개까지 겹치면서 “그들은 변하지 않았다” “한국문학은 창비와 싸워야 하는가” 등의 지적도 나오고 있다.

주요기사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