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민 22명 집단 ‘암’ 발병 사태…“담뱃잎 불법 건조 연관” 정부 결론
더보기

주민 22명 집단 ‘암’ 발병 사태…“담뱃잎 불법 건조 연관” 정부 결론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14 11:22수정 2019-11-14 11: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시스)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의 ‘집단 암 발병’사태 원인이 인근 비료공장 배출 유해물질과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는 결론이 나왔다.

환경부는 14일 오전 익산 국가무형문화재통합전수교육관에서 ‘장점마을 주민건강영향조사 최종발표회’를 열고 이같은 결과를 전했다.

환경오염 피해로 인한 비특이성 질환(특정 요인이 아닌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 가능한 질병)의 역학적 관련성을 정부가 확인한 첫 사례다.


이번 조사는 2017년 4월17일 장점마을 주민들의 청원을 환경보건위원회가 수용하면서 추진됐다. 같은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1년5개월 간 조사가 이뤄졌다.

주요기사

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료공장은 퇴비로만 사용해야 할 연초박(담뱃잎 찌꺼기)을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 건조 공정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이 모의 시험을 통해 연초박 건조 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와 담배특이니트로사민(TSNAs)이 배출되는 사실도 확인했다.

공장 바닥과 벽면, 마을 주택의 침적먼지 등에서는 PAHs와 TSNAs가 검출됐다.

PAHs와 TSNAs의 일부 물질은 국제암연구소 기준 1군 발암물질이다. 노출될 경우 폐암, 피부암, 비강암, 간암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된다.

장점마을에서는 2001년 비료공장이 들어선 후 주민 99명 중 22명이 암에 걸렸고, 그중 14명이 숨졌다. 나머지 8명은 투병중이다.

해당 비료공장은 2017년 4월 가동이 중단됐다가 비료관리법 위반 등으로 인해 같은 해 말 폐쇄됐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