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아베 ‘묵묵부답’
더보기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아베 ‘묵묵부답’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22 20:11수정 2019-08-22 2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채널A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우리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파기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한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총리 관저를 나오면서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기자들의 물음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NHK는 오후 6시 22분 첫 속보를 내보내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과 대화를 모색하겠다고 강조했지만 지소미아를 파기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응 방식을 파악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한미일 안보 협력 체제에 영향이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내놨다.

교도통신·니혼게이자이신문·후지TV 등 다른 주요 매체들도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한 일본 정부 관계자는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주요기사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에 따르면 일본이 ‘한일 간 신뢰훼손으로 안보상의 문제가 발생했다’는 이유로 이른바 ‘백색국가 리스트’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한 건 양국 간 안보협력환경에 중대한 변화를 초래한 것이라고 정부는 평가했다

김 차장은 “이러한 상황에서 정부는 안보상 민감한 군사정보 교류를 목적으로 체결한 협정을 지속시키는 것이 우리의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시한 내에 외교경로를 통하여 일본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