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韓 배터리 털끝까지 신경쓰는 中 언론…경쟁 전초전?
더보기

韓 배터리 털끝까지 신경쓰는 中 언론…경쟁 전초전?

뉴스1입력 2019-05-24 07:22수정 2019-05-24 07: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中, 국내 배터리 업계 세세하고 자세히 보도
블라인드 앱 내용 언급도…“한국에 대한 위기의식”
© News1

한국의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 대한 중국 업계의 관심이 지대하다. 한국의 상황을 세세하고 깊게 보도하는 중국 언론의 이면에는 앞으로 세계 시장에서 경쟁을 피할 수 없다는 위기 의식이 담겨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 15일 SK이노베이션이 ‘중국에 5800억원을 투자해 배터리 생산 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힌 직후 이에 대한 중국 언론의 보도가 실시간으로 이어졌다. 해외 언론사들이 국내 기업의 투자 발표를 한국 언론처럼 대대적으로 보도하는 건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한국의 배터리 업계에 대한 중국 언론의 보도는 단신에서 분석 기사까지 다양하다. 지난 21일 경제지인 중국경제망(中????)은 해외 언론을 인용해 폭스바겐이 한국의 배터리 3사를 중국에서의 배터리 공급 업체로 선정한 점과 이에 대한 전망 등을 보도했다.

지난 17일에는 중국의 전자 매체 브레드보드(面包板)가 LG화학과 삼성SDI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을 수치로 보도하면서 ESS 화재 사고가 미친 영향과 앞으로의 전망 등을 자세하게 언급하기도 했다. 해외 기업의 분기 실적까지 세세하게 신경쓰며 읽고 있다는 얘기다.

주요기사

이런 중국에게 최근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소송은 매우 중요한 이슈다. 지난달 소송 제기가 발표되자 관련 보도 숫자도 급격하게 늘었다. 지난 21일 중국 인터넷 매체 소후(搜狐)는 이번 소송에 대해 “(핵심은) LG화학이 경쟁 관계에 있는 기업을 견제하고 인력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분석했다.

심지어 해당 기사에선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Blind)’를 인용해 “LG화학의 기업 문화와 처우 문제를 지적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며 이직한 LG화학 직원의 비판을 언급하기도 했다. 국내 직장인들의 비공개 커뮤니티까지 중국 언론사가 보도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중국 기업과 치열하게 경쟁하는 한국 기업을 의식한 측면이 크다는 해석이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019년 1분기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점유율은 중국의 CATL(1위)·BYD(3위)·AESC(5위)를 한국의 LG화학(4위)·삼성SDI(6위)·SK이노베이션(9위)가 뒤쫒고 있다.

하지만 현재 중국 업체들이 수위를 차지하고 있는 건 커다란 내수 시장에 의존한 측면이 크다. 이를 제외하면 상황은 뒤바뀐다. SK이노베이션의 경우에는 공격적인 투자로 상승세가 중국 업체보다 가파르기도 하다. 실제로 ‘롯데케미칼·삼성SDI·LG화학 등 한국 기업들이 미국에 연이어 투자하면서 기회를 얻고 있다’는 제목의 17일 전자마니아(?子??友) 보도에선 위기감마저 느껴진다.

이와 관련해 지난 9일 가이스지처(盖世汽?)는 “중국 정부가 해외 배터리 업체에 시장 개방 정책을 펼치면서 파나소닉·SK이노베이션·LG화학·삼성SDI 등 한국·일본 업체들이 중국 배터리 시장 구도를 변화시킬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업계에선 ‘한국 기업의 중국 진출을 막고 있는 정부의 보조금 지급 조치가 2021년 끝나면 기술력이 앞선 한국 기업들이 몰려올 테니 정신 차려야 한다’는 위기 의식이 많다”며 “외신 중에서 유독 중국이 한국 배터리 산업에 대한 모니터링이 활발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