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뜨거워서 시원하다, 어벤저스급 인디밴드
더보기

뜨거워서 시원하다, 어벤저스급 인디밴드

임희윤 기자 입력 2018-08-08 03:00수정 2018-08-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생 4인조 밴드 ‘에이치얼랏’, 1집 ‘H a lot’ 9월 기념공연
7일 오전 만난 록밴드 ‘에이치얼랏’ 멤버들. 왼쪽부터 류정헌(기타)과 최재혁(드럼), 조규현(보컬, 기타), 한진영(베이스기타). 에이치얼랏 제공

끓는 국물을 들이켜며 “시원하다!” 했던 아버지의 패러독스를 기억한다.

용암 같은 록 사운드를 끼얹으며 얼음 샤워 하는 느낌. 신생 4인조 밴드 ‘에이치얼랏’의 1집 ‘H a lot’의 첫인상이다. ‘H가 많다’는 팀명은 뜨거움(Hot)이 넘친다는 뜻일까.

“실은 저희 이름에 전부 H가 들어가서요.”(최재혁·드럼)

신생이라지만 어벤저스급. H들의 면면은 곧 한국 인디 음악계의 ‘VIP’다. 최재혁(델리스파이스, 잠비나이), 한진영(마이 앤트 메리, 옐로우 몬스터즈), 류정헌(코어매거진), 조규현(리플렉스·이상 출신 밴드).

지난해 가을, 1987년생 조규현(보컬, 기타)에겐 띠동갑 형뻘인 최재혁이 합류를 제안한 첫 순간이 생생하다. “저도 모르게 벌떡 일어나 허리를 숙이며 전화를 고쳐 받았어요. 멀리서 존경만 하던 대선배니까.”(조규현)

주요기사

“형님들한테 쫄면 안 되겠다”는 각오로 합류한 조규현은 그러나 “전에 속한 팀들이 대통령제였다면 에이치얼랏은 의원내각제더라”고 했다. 이렇게 민주적인 팀은 처음이라고. “다른 멤버가 만든 멜로디나 코드 진행 뼈대를 규현이한테 맡기면 기가 막히게 완성해 내니까요.”(한진영·베이스기타) “처음 만날 땐 제각각이던 음악을 바라보는 시선이 이내 둔각에서 예각으로 좁혀졌죠.”(조규현)

타이틀곡 ‘If You Ask Me’는 러시아 월드컵 개막 이전, 예선전 3패까지 예상되던 한국 팀에 헌정한 곡이다. ‘If you ask me/난 아무 말도 못할 거야/하지만 난 부끄럽지 않아’ 하는 가사. 이를 열창하는 조규현의 예리한 보컬 뒤로 성난 파도 같은 록 사운드가 휘몰아친다.

4명의 H가 스타디움에 들어서고 있다. 펑크 록의 에너지와 모던 록의 감성 사이에서 금빛 비율을 찾아낸 이들이.

9월 1일 서울 도봉구 플랫폼창동61에서 앨범 발매 기념 공연을 연다. 2만∼2만5000원.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인디밴드#에이치얼랏#공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