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비서 추행’ 김준기 前회장, 공항서 체포…혐의 부인
더보기

‘여비서 추행’ 김준기 前회장, 공항서 체포…혐의 부인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23 09:36수정 2019-10-23 0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하고 있다. 뉴스1

여비서를 성추행하고 여성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각각 고소를 당한 DB그룹(옛 동부그룹) 창업주 김준기 전 회장(75)이 23일 귀국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3시47분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 전 회장을 체포해 경찰서로 연행했다.

수갑을 찬 손목을 천으로 가린 채 입국장에 나타난 김 전 회장은 취재진 앞에서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죄송하고 송구하게 생각하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다만 자신의 혐의에 대해선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비서 성추행과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를 모두 인정하지 않는 것이냐’고 취재진이 재차 질문하자 그는 “네”라고 대답한 후 경찰 차량에 올라탔다.

주요기사

김 전 회장은 자신의 여비서 A 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2017년 9월 고소를 당했다. 이어 자신의 별장에서 일한 가사도우미 B 씨를 성폭행한 혐의로도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김 전 회장은 A 씨가 자신을 고소하자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같은 해 7월 말경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한 상태였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이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자 그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국제형사기구(인터폴) 적색 수배를 내렸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