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GM군산공장 매각 임박… ‘전북형 일자리’ 본격 시동
더보기

GM군산공장 매각 임박… ‘전북형 일자리’ 본격 시동

변종국 기자 , 김현수 기자 , 장윤정 기자입력 2019-03-27 03:00수정 2019-03-27 08: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車 부품업체 주축 컨소시엄… 이르면 주내 GM과 MOU 체결
전북-군산 ‘일자리TF’ 27일 첫 회의… ‘연봉 4000만원+복지혜택’ 논의
한국지엠 군산공장 © News1

한국GM 군산공장 매각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군산공장을 활용해 ‘전북형 일자리’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2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들이 주축이 된 컨소시엄과 한국GM은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인수 양해각서(MOU) 체결을 목표로 협상 중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사실상 군산공장 인수 협상은 성사 단계에 이르렀다”며 “군산공장 활용 방안에 대한 정부, 지방자치단체 간 논의도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군산공장 인수에 나서는 컨소시엄은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들이 주축이 됐다. 현대·기아자동차 협력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컨소시엄은 군산공장을 인수해 대기업 완성차 업체로부터 위탁을 받아 내연기관차와 전기차 생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컨소시엄에 참여한 부품사들은 KDB산업은행에 인수자금 지원 요청을 했고, 산은은 이를 실무 차원에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은은 이날 “아직 구체적인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군산공장 가동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절실한 부분인데 국책은행인 산은이 지원 요청을 아예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주요기사

부품사가 참여한 컨소시엄이 공장을 인수하면 전북도와 군산시가 나서 이를 ‘전북형 일자리’로 키울 계획이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군산공장 활용 전북형 일자리 추진 실무 태스크포스(TF)’를 만들었고 27일 전북도청에서 1차 회의가 열린다.

광주형 일자리처럼 정부, 지자체, 기업(컨소시엄), 노동계가 함께 적정 임금을 정하고, 공장 근로자들에게 주택 및 의료 복지 혜택을 주는 구상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적정 임금은 연봉 약 4000만 원 선에서 논의되고 있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군산공장에 자동차 제조를 위탁할 완성차 업체를 물색하고 6월경 산업통상자원부에 상생형 지역 일자리 신청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북 전주를 찾아 “‘군산형 일자리’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에 관해 적극적인 검토를 당에서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배리 엥글 제너럴모터스(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27일 방한해 28일 본사가 있는 인천에 아시아태평양지역 제품 생산·판매·기술개발 등을 총괄하는 본부를 설립하기 위한 개소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GM 관계자는 “아태지역본부 한국 설립은 지난해 한국GM 경영 정상화 계획을 이행하는 것으로 한국에 GM이 더 잔류하겠다는 의지를 상징적으로 보여 준다”고 밝혔다.

변종국 bjk@donga.com·김현수·장윤정 기자
#gm군산공장#매각#전북형 일자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