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신이 입원했던 병원의 간호조무사 살해 혐의 40대 체포
더보기

자신이 입원했던 병원의 간호조무사 살해 혐의 40대 체포

뉴스1입력 2019-12-11 16:00수정 2019-12-11 16: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성경찰서 청사 전경.© News1 DB

자신이 입원했던 병원의 간호조무사 집에 찾아가 살인을 저지른 40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43)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부터 10일 오전 사이 고성군 고성읍 한 아파트에서 B씨(61·여)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의 지인이 혼자 살던 B씨가 연락을 받지 않자 집으로 찾아갔다가 숨진 것을 발견하고 신고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B씨의 얼굴과 팔 등에 멍자국을 보고 타살을 의심했다.

이에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A씨가 지난 9일 오후 4시쯤 B씨의 집에 들어갔다가 다음날 아침 7시30분쯤 나오는 모습을 확인했다.

A씨는 범행 후 그대로 달아났다가 고성의 한 모텔에서 경찰에게 긴급체포됐다. A씨는 숨진 B씨가 근무하던 병원에서 2년 정도 재활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 집에 간 것은 맞다. 술을 마셨고 취해서 잘 기억이 안난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과 경위 등을 조사하기 위해 B씨의 시신을 부검할 방침이다.


(경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