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택 험프리스 기지 美 직원 코로나19 확진…미군 12번째
더보기

평택 험프리스 기지 美 직원 코로나19 확진…미군 12번째

뉴시스입력 2020-03-27 14:43수정 2020-03-27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4일까지 험프리스 기지 출근, 방문장소 소독

국내 최대 주한미군 기지인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미국인 직원 1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은 27일 오후 보도자료에서 “캠프 험프리스에서 근무하는 미국인 직원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며 “주한미군 관련자 중 12번째 확진 사례”라고 밝혔다.

이 남성 직원은 미국 국적자로 현재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운영하는 시설에 격리돼있다.


이 직원은 지난 24일까지 험프리스 기지에 출근했다. 주한미군은 이 직원과 접촉한 인원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해당 직원의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아울러 직원이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모든 장소를 소독하고 있다.

주요기사

주한미군은 “우리는 한국 내 전 미군 기지에서 코로나19 경계 수준을 높음으로 유지하고 있다”며 “미군 내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25일 발표한 공중보건 비상사태 등을 포함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