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주 한 요양병원서 술 취한 환자가 흉기 휘둘러…1명 사망·1명 중상
더보기

전주 한 요양병원서 술 취한 환자가 흉기 휘둘러…1명 사망·1명 중상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7 10:49수정 2020-03-27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전북 전주의 한 요양병원에서 입원 환자가 흉기를 휘둘러 1명이 크게 다치고 1명이 숨졌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살인 등의 혐의로 A 씨(62)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4시께 앞 병실에 입원한 B 씨(46) 목을 흉기로 찔렀다.


B 씨는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출혈이 심해 치료 중 숨졌다.

주요기사

A 씨는 B 씨 뿐만 아니라 복도에서 마주친 다른 환자의 옆구리도 흉기로 찌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환자 역시 다른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후 A 씨는 요양병원 간호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조사 결과 A 씨가 술을 마시고 병실에 들어오자, 다른 환자가 “잠자는데 조용히 하라”고 하자 이 말을 듣고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