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企 10곳 중 4곳 “‘코로나19’ 장기화시 3개월 못 넘긴다”
더보기

中企 10곳 중 4곳 “‘코로나19’ 장기화시 3개월 못 넘긴다”

뉴스1입력 2020-03-26 10:37수정 2020-03-26 1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 News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될 경우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은 3개월을 넘기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또 6개월을 넘기지 못할 것으로 우려하는 기업은 무려 10곳 중 7곳에 달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 제언’ 기자간담회에서 “지방마다 피해 상황이나 현장 분위기는 차이가 있었지만 많은 중소기업인들이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피해가 훨씬 크고 대책 마련도 쉽지 않다고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기중앙회가 지난 17~20일 407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긴급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64.1%는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4~5일 1차 조사의 34.4%보다는 증가하고 같은달 24~26일 2차 조사 70.3%와는 유사한 수치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63.4%, 도·소매 및 음식·숙박 67.1%, 기타 서비스업 63.3%의 기업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었다.

주요기사

현재와 같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될 경우 ‘3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고 응답한 기업은 42.1%, ‘6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는 기업은 70.1%였다.

이같은 상황에서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지원책은 금융 분야의 경우 민간 금융기관의 금리 인하 유도(35.9%), 운전자금이 절실한 업체에 보증한도와 상관없는 특례지원(31.4%) 등이 꼽혔다.

세제 분야에서는 중소기업 소득세 및 법인세율 인하(68.8%), 고용 분야에서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한도 확대 및 요건 완화(65.5%)가, 소상공인 분야에서는 영세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확대(44.0%) 및 영세 소상공인 방역과 휴업보상금 지급(43.2%)을 요청했다.

판로 분야에서는 공공기관 중소기업 제품 구매목표 비율 확대(46.7%)와 대기업 납품대금 선수금 확대(36.4%)를 호소했다.

이외에 기업들은 정책자금과 민간 금융기관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Δ복잡한 서류 Δ장기간 심사기간 Δ상담 직원 부족 Δ정책자금 지원정보 제공 미흡 등의 어려움을 느꼈던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이 제안한 정책은 금융·세제 분야의 경우 Δ신속대출·금리인하·만기연장 등 전 금융권의 ‘착한 금융’ 확산 Δ중소기업 최저한세율을 7%에서 5%로 인하 Δ중소기업 투자세액공제율을 3%에서 5%로 인상 등이 건의됐다.

소상공인 부문에서는 Δ영세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확대 Δ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직접지원 강화 Δ노란우산 가입 희망장려금 정부 지원 등이, 노동 분야에서는 Δ고용우지금 확대 및 요건·절차 간소화 Δ특별고용지원업종 확대 Δ중장년 고용지원 강화 등이 꼽혔다.

판로·상생 분야에서는 Δ공공기관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 비율을 75%에서 85%로 확대 및 조기 발주 Δ피해 중소기업의 홈쇼핑 방영 Δ원자재 구매자금에 대한 대출 등 비용지원 강화 Δ수출 중소기업 강화 등의 제안이 나왔다.

스마트공장·인증·환경과 관련해서는 Δ스마트공장 사업 참여 중소기업 부담 경감 Δ인증 수수료 지원 확대 및 인증 규제 완화 Δ중소기업 환경부담금 한시 면제 Δ중소제조업 전기요금 부담 완화 등이 건의됐다.

김 회장은 “기업은 생산과 투자, 가계소득과 소비의 원천이며 기업이 살아야 일자리도 유지할 수 있다”며 “현장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정책을 개발하고 지원 대책에 대한 홍보와 사후 관리 강화를 통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