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국민 80% “도쿄올림픽 연기나 취소 해야”… 1주일만에 반대 여론 크게 늘어
더보기

日 국민 80% “도쿄올림픽 연기나 취소 해야”… 1주일만에 반대 여론 크게 늘어

조응형 기자 , 이원홍 전문기자 입력 2020-03-17 03:00수정 2020-03-17 04: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IOC, 17일 경기단체들과 긴급회의
올림픽 개최 관련 의견 청취 예정
도쿄 올림픽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한다는 일본 국민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본 매체 ‘스포츠호치’가 14일 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7월 24일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을 연기해야 한다는 답변이 61.4%(307명),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19.4%(97명)로 전체의 80.8%를 차지했다. 예정대로 올림픽을 개최해야 한다는 답변은 19.2%(96명)에 그쳤다. ‘스포츠닛폰’이 890명을 대상으로 15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도 이와 비슷해 연기가 57.2%(509명), 취소가 20.6%(183명)였다. 이런 결과는 일본 공영방송 NHK가 6일부터 사흘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정상 개최에 반대하는 의견이 45%였던 것과는 사뭇 다르다. 약 1주일 만에 반대 여론이 크게 늘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는 14일 도쿄 올림픽에 대해 “올해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안전한 대회, 감동을 전하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해 올림픽 정상 개최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세계보건기구(WHO)가 도쿄 올림픽 취소를 권고할 경우 IOC는 따를 것”이라고 말해 입장차를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 사견임을 전제로 “무관중 경기보다는 1년 연기가 낫다”고 말해 관심을 끌었다.


IOC는 17일 종목별 국제경기단체(IF)들과 긴급 화상회의를 통해 도쿄 올림픽 개최와 관련한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IOC 관계자는 “국제경기연맹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선수들에게 현재 상황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회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상황 대응과 관련해 국제경기연맹의 질문을 받고 답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IOC가 도쿄올림픽유치위원회와 체결한 ‘개최도시협약서’에는 “IOC가 어떤 이유에서든 참가자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는다고 믿을 만한 합리적 근거가 있을 경우 IOC는 이 계약을 종료시킬 자격을 갖는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윤강로 국제스포츠외교연구원장은 “개최도시협약서 내용에는 ‘연기(postponement)’에 대한 언급이 없다. 올림픽은 원칙적으로는 취소만 가능한 셈이다. 하지만 특수한 상황인 만큼 이례적인 결정이 나올 수 있다. 그동안 IOC는 ‘WHO 권고를 따르겠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는데, 17일 화상회의가 변곡점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응형 yesbro@donga.com·이원홍 전문기자
#2020 도쿄올림픽#코로나19#ioc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