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남구 아파트 전셋값 8개월간 9.3% 급등
더보기

강남구 아파트 전셋값 8개월간 9.3% 급등

정순구 기자 입력 2020-03-12 03:00수정 2020-03-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평균 상승률의 2배 넘어… 전문가 “입시제 개편으로 수요 늘어”
서울 강남구 아파트 전세가격이 올해 2월까지 8개월 동안 서울 평균 상승률의 2배 이상으로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자율형사립고 폐지와 정시 비중 확대 등 입시제도가 바뀌면서 강남권 주요 단지에 수요가 몰린 탓으로 분석된다.

11일 부동산정보 서비스 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지난해 6월 2770만 원 수준이던 강남구 아파트의 3.3m²당 평균 전세가격은 지난달 3028만 원으로 8개월간 9.3% 올랐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평균 상승률(4.3%)의 2배가 넘는 규모다. 분석에는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이 사용됐다.

강남구에 이어 송파구(6.2%)와 양천구(5.9%), 서초구(5.8%), 광진구(5.2%) 등의 상승률도 높았다. 송파구의 3.3m²당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지난해 6월 2004만 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2월까지 6.2% 올라 2128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런 흐름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규제로 대출과 세금 부담이 커지며 매매 대신 전세를 선택하는 수요도 늘고 있어 전세가격은 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강남#아파트#전세가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