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요양시설 근무 신천지 교인 1363명, 코로나 검사 안받았다
더보기

요양시설 근무 신천지 교인 1363명, 코로나 검사 안받았다

전주영 기자 , 강동웅 기자 , 대구=장영훈 기자 입력 2020-03-11 03:00수정 2020-03-11 04: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면역력 약한 고령자들 생활… 또다른 집단감염 발생 우려
중대본 “즉시 진단검사 조치중”… 대구시, 교인 99.2% 검사 완료
전국의 요양시설 종사자 가운데 아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예수교(신천지) 교인과 교육생이 13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요양시설에는 감염병에 취약한 고령자, 기저질환자가 많다. 정부는 대규모 집단 감염이 우려되는 요양시설에 대한 방역 강화에 나섰다.

○ 미검사 1363명 명단 지자체에 통보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요양병원, 노인요양시설 등의 종사자와 간병인 가운데 선별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 교인 및 교육생은 1363명”이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이들에 대해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사후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보건당국은 5일 행정조사를 통해 확보한 신천지 교인 명단과 전국의 요양병원,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21만여 명의 명단을 대조했다. 그 결과 신천지 교인은 1394명으로 확인됐다. 이 중 257명은 검사를 받았고 대구 15명, 경북 3명 등 총 1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신천지 교육생 중 ‘간병인’으로 일하는 사람은 260명으로 이 중 34명은 검사를 받았고, 대구에서 5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 교인 1137명, 교육생 226명 등 총 1363명의 명단을 각 지방자치단체에 보내 즉시 검사를 실시하도록 조치했다.

관련기사

최근 전국 요양시설에서 집단감염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경북 봉화군 푸른요양원, 청도군 노인요양병원, 경산시 제일실버타운, 행복요양원, 서린요양원, 엘림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 등에서 환자가 나왔다.

요양시설에는 고령자와 기저질환자가 많다. 바이러스가 전파되면 급격히 상태가 악화되곤 한다. 그만큼 사망률이 높다. 전문가들은 기본적인 면역력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고령자를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0일 0시 기준 70대 치사율은 4.2%, 80대 이상은 6.8%에 달한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요양시설은 면역력이 약한 고령자들이 함께 생활하기 때문에 감염자가 1명만 나와도 무더기로 감염될 수 있다”며 “간병인 중 확진 환자가 나온다면 해당 시설에서 감염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보건당국은 검사 결과에 따라 양성 반응이 나온 종사자의 소속 요양병원·시설에 대해 전수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 대구시, 신천지 교인에 ‘11일까지 전원 검사’

대구시는 전체 관리 대상 신천지 교인 1만458명의 99.2%인 1만375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검사 결과를 받은 9820명 가운데 42.5%인 417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가 9일까지 진단 검사를 받지 않으면 고발 조치하겠다는 최후통첩을 했던 50명 가운데 44명은 검사를 받았다. 나머지 6명은 군 복무와 타 지역 거주 등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시는 1차 관리 대상 8172명의 전수 검사를 완료했다.

대구시는 2, 3차 관리 대상 2286명 가운데 아직 진단 검사를 하지 않은 83명은 11일까지 검사를 완료할 것을 통보했다. 만약 검사를 거부하면 11일 완료되는 자가 격리 기간을 연장하고 끝까지 추적할 방침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가 해제되는 교인들도 한동안 집단 및 예배 활동을 하지 않도록 행정 명령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시는 집에서 입원 대기 중인 신천지 교인들의 관리도 강화한다. 9일 1858명을 전화 조사한 결과 535명이 ‘가족 동거해야 한다’ ‘3주 자동 해제 시점이다’ ‘전문 치료를 받아야 한다’ 등의 이유로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거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생활치료센터 입소 문제는 환자들의 선택이 아니라 방역당국이 결정할 사안”이라며 “반드시 대구시의 방침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전주영 aimhigh@donga.com·강동웅 / 대구=장영훈 기자
#요양시설#코로나19#신천지#중대본#집단감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