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월계역서 구로역으로 출퇴근…노원구 56세 여성 확진
더보기

월계역서 구로역으로 출퇴근…노원구 56세 여성 확진

뉴스1입력 2020-03-09 13:20수정 2020-03-09 13: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손난로를 쥐고 추위를 이기고 있다. 2020.3.3/뉴스1 © News1

서울 노원구에 거주하는 56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9일 서울시와 노원구에 따르면 이 여성은 6일 증상이 발현한 뒤 7일 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8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평소 지하철을 이용해 월계역에서 구로역으로 출퇴근했다.


상세동선을 살펴보면 5일에는 마스크를 쓴 채로 지하철로 출근한 뒤 구로구 직장에 머물렀고, 퇴근 뒤 월계역에서 남편이 운전하는 자가용을 타고 집으로 돌아와 외출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6일에도 마스크를 쓰고 출근했고, 직장에 있다 기침, 오한 등 증상이 발생했다. 퇴근 뒤에는 외출하지 않았다.

7일에는 자택에 머무르다 자가용으로 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오후에는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이용했는데 동승자는 없었다.

역학조사 결과 이 환자는 해외여행경력과 대구방문 이력이 없고, 신천지 교인도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동거인인 남편과 딸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이 여성을 포함해 서울시 확진자는 이날 오전 기준으로 총 130명을 기록, 전날보다 10명 늘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