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본인 비자면제 중단” 정부 하루만에 맞대응
더보기

“일본인 비자면제 중단” 정부 하루만에 맞대응

한기재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3-07 03:00수정 2020-03-07 03: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입국제한 시점 맞춰 9일 시행… 靑 NSC개최 “日조치 강한 유감”
외교부 불려온 日대사… 강경화 “日조치 개탄”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로 초치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와 면담하기 위해 굳은 표정으로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허리를 굽혀 인사한 도미타 대사와 악수도 생략한 강 장관은 “개탄스럽다”며 일본의 조치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부가 9일 0시부터 일본인에 대한 비자 면제 조치를 중지하고 기존에 발급된 비자 효력을 정지한다고 밝혔다. 또 일본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인 ‘여행 자제’로 상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일본 정부가 한국인에 대한 사실상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자 하루 만에 맞불 조치에 나선 것이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6일 긴급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상응 조치를 발표했다. 조 차관은 “사증(비자) 발급 과정에서 건강 확인 절차가 포함될 것이며, 추후 상황 변화에 따라 건강확인서를 요청할 수 있다”며 “9일 0시를 기해 일본으로부터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에서 오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선 별도 입국장에서 소독과 발열 체크를 강화하겠다는 의미다.

또 일본이 한국발 여객기 착륙을 나리타공항과 간사이공항으로 한정한 것과 관련해 일본발 여객기는 인천, 김포, 김해, 제주공항 중 조만간 선택해 이착륙을 특정 공항으로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를 열고 9일부터 한국인의 기존 비자 효력 정지, 단기 일본 체류 비자 발급 중단,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2주간 격리 등의 조치를 결정했다.


조 차관은 이에 대해 “불투명하고 소극적인 방역을 벌여온 일본이 우리 국민에 대해 일방적으로 입국 제한 강화 조치를 취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일본으로부터 유입되는 감염병을 철저히 통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일본의 조치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 등 필요한 대응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일본 측의 조치는 비우호적일 뿐만 아니라 비과학적인 것”이라며 일본의 조치 철회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중국과 달리 일본에 대해 강경 대응에 나선 것과 관련해 외교부 관계자는 중국 후베이(湖北)성 입국 금지 등을 거론하며 “중국에 대해선 우리가 많은 조치를 취했지만 일본에는 조치를 취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한기재 record@donga.com·박효목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일본#한국인 입국제한#일본인 입국제한#비자 중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